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사우디, `주택 50만호 건설' 논의

최종수정 2012.02.08 18:08 기사입력 2012.02.08 18:0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승종 기자] 국내 기업들이 사우디아라비아의 `주택 50만호 건설 프로젝트' 시범사업을 비롯한 건설ㆍ플랜트 사업에 참여할 발판이 마련될 전망이다.

사우디아라비아를 공식 방문 중인 이명박 대통령은 8일 리야드 시내 한 호텔에서 열린 `한-사우디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 사우디 건설시장에 한국 기업이 진출하는 방안을 협의했다.
이 자리에서 이 대통령은 "최근 사우디에서 발표된 주택 50만호 건설 프로젝트를 비롯한 다수의 사우디 건설ㆍ플랜트 사업에서 한국 기업의 참여가 확대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사우디 정부는 지난해 중동 자스민 혁명 이후 667억 달러(약74조원) 규모의 주택 50만호 건설을 추진 중이다.

이와 별도로 권도엽 국토해양부 장관도 이날 알 두와이리 사우디 주택부 장관, 알 수라이스그리 교통부 장관과 잇따라 면담을 갖고 사우디 주택 50만호 프로젝트 와 걸프협력회의(GCC) 철도사업 참여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앞서 알리 빈 이브라힘 알-나이미 석유광물 장관은 전날 이 대통령과의 접견에서 "사우디가 `제2의 건설부흥기'를 맞고 있다"면서 "현재 사우디 내에서는 많은 프로젝트들이 진행 중이다. 한국 기업들의 적극적 협력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사우디 정부가 국민들에 대한 복지정책 차원에서 여러가지 프로젝트를 세우고 있다"며 "이 중 하나가 주택 50만호 건설이란 야심적 프로젝트이며, 여기에 한국업체들의 참여가 논의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승종 기자 hanaru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