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MB, 터키 대학생의 뜻밖 부탁에 깜짝

최종수정 2012.02.07 08:57 기사입력 2012.02.07 08:57

댓글쓰기

MB, 터키 대학생의 뜻밖 부탁에 깜짝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터키에서도 한류(韓流) 바람은 거셌다. 터키를 국빈방문한 이명박 대통령은 현지 젊은이들로부터 K-팝 공연이 터키에서 열릴 수 있도록 해달라는 뜻밖의 청탁을 받았다.

이 대통령은 6일(현지시간) 터키 앙카라대학을 방문, 재학생을 비롯한 젊은이들과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 이 대통령은 양국의 혈맹관계와 미래발전 가능성을 설명하고, 양국간 협력 관계 발전에 젊은 세대가 기여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 대통령은 질의 시간에 '대학 졸업후 한국 기업에 취업할 수 있도록 지원을 해줄 수 있느냐'는 질문에 "양국 통상관계가 곧 100억∼200억달러는 도달할 것인 만큼 매년 (한국어 전공자) 20명이 졸업하면 필요한 인재를 다 못 구할 것이다. 연간 100여명 정도는 필요할 것으로 본다"면서 "여러분은 희망을 가져도 좋다"고 격려했다.

이 대통령은 이어 "터키에서 한국어 하는 이들은 별로 많지 않기 때문에 기회가 더 많을 것"이라며 "한국에 와서 도전하고, 성공하면 연락주기 바란다. 인터넷에 내 이메일 주소가 다 있다"고 말해 박수를 받았다.

이 대통령은 'K-팝 공연이 터키에서 열릴 수 있도록 도와달라'는 한 한류팬의 부탁에 "초대하고 싶지만 K-팝(가수들)이 너무 바쁘다"며 "양국을 위해 (K-팝 가수들이) 유럽을 갈 때 터키에 들를 수 있도록 도움을 주도록 해보겠다"고 대답했다.
한 학생이 '제가 한류 팬이다. 이스탄불이나 관광지에 한국 식당이나 상점이 많은데, 앙카라에는 없다. 앙카라에는 설립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 이 대통령은 "나도 섭섭했다. 내가 직접 앙카라에 한국식당을 낼 생각은 없다"고 웃은 뒤 "(앙카라에 한국)식당이 열리면 방금 질문한 젊은이를 제일 먼저 초대하라고 얘기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떠나기 전에 기쁜 소식을 하나 전하겠다"면서 3인조 K-팝 그룹 'JYJ'의 일원인 김재중씨를 소개했다. 이어 "재중이가 왔으니 나는 이제 사라진다"며 웃었다. 김씨는 주 터키 한국문화원 초청으로 터키 앙카라대학 강당에서 단독 팬 미팅 행사를 위해 터키를 방문했다.


조영주 기자 yjch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