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2011연비왕]"작년 연비왕 친구가 쪽집게 과외…내년엔 전체 1위 도전"

최종수정 2011.11.19 16:52 기사입력 2011.11.19 16:52

댓글쓰기

국산 RV&SUV 2000cc 이하 부문에서 1위를 차지한 김응남(가운데), 박미선(왼쪽)씨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국산 RV&SUV 2000cc 이하 부문에서 1위를 차지한 김응남(가운데), 박미선(왼쪽)씨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19일 성황리에 치러진 '2011 아시아경제 연비왕 대회'에서 김응남(42)·박미선(42) 부부가 국산 RV&SUV 2000cc이하 부문(5조)에서 조 1위를 차지했다.

김 씨는 현대자동차의 2004년식 트라제 XG를 타고 경기도 하남 만남의 광장에서 출발해 충주IC까지 왕복 200km 구간을 21.372km/ℓ로 운행했다. 연비향상률은 194.292%를 기록했다. 연비향상률은 차량 출고 시 공인연비에 실제 연비율을 대비해 계산한 것으로 김씨가 공인연비대비 2배 가까이 개선된 주행을 했다는 의미다.
올해 처음 아시아경제 연비왕 대회에 참가한 김 씨는 "지난해 대회에서 회사 동료가 연비왕을 차지했다"며 "미리 그 친구에게 많은 노하우를 듣고 왔다. 에코 드라이버가 돼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급가속과 급제동을 하지 않고 평균 70~80km로 운행하며 정속주행하도록 노력했다"며 "전날 차 안에 있던 짐을 미리 비우고 옷도 가볍게 입고 왔다"고 언급했다.

또한 김 씨는 "앞으로 일상생활에서도 친환경 주행에 힘쓰겠다"며 "최근 이사를 했는데 출퇴근 거리가 50km에 달해 비용부담이 컸다"고 말했다. 이어 "내년에는 조별 1위가 아닌, 연비왕에 도전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국내 최고의 친환경 운전자를 선발하는 이번 대회는 아시아경제신문이 주관하고 환경부, 교통안전공단, 한국도로공사 등이 후원했다. 총 67개팀이 참가했다.

조슬기나 기자 seul@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