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한금융, 3분기 순익 7042억...27% 감소

최종수정 2011.10.26 15:35 기사입력 2011.10.26 15:35

댓글쓰기

누적 수익은 2조5933억으로 23.5% 늘어

[아시아경제 김민진 기자] 신한금융그룹이 올 3·4분기 7000억원을 웃도는 당기순이익을 달성했다. 신한금융은 3분기 7042억원의 순이익을 올려 3분기 누적 2조5933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했다고 26일 밝혔다.

3분기 순이익은 전분기보다 27.0% 감소하고 전년동기 대비로도 4.1% 줄어든 것이다. 3분기 순이익이 줄어든 것은 2분기 현대건설 지분매각이익 발생에 다른 기저효과와 이자이익 증가율 감소 때문이다.
3분기까지 누적 순이익은 2조5933억원으로 전년동기(2조992억원)보다 23.5% 증가했다. 신한금융은 누적 순이익 증가 이유로 대손충당금 감소, 판매관리비 등 비용절감, 신하카드ㆍ신한생명ㆍ신한캐피탈 등 비은행 그룹사들의 이익기여도 증가를 꼽았다.

신한금융의 대손비용은 지난해 1조원이 넘던 것에서 올해는 3분기 누적 6735억원으로 41.2% 감소했다. 고정이하여신(NPL) 비율은 1.38%로 전년 말과 전분기 말 대비 각각 0.08%포인트와 0.04%포인트 감소했다.

신한금융의 3분기 중 비은행부문 순이익은 신한생명과 신하피탈의 빠른 이익회복 영향으로 전분기 대비 11.3% 증가했다. 그룹에 대한 이익기여도도 33%로 전분기보다 2%포인트 증가했다.
3분기 중 그룹 판관비는 전분기보다 9.6% 줄었고 총이익경비율은 40.2%를 기록했다.

주요 그룹사의 경영실적을 보면 신한은행은 3분기 누적 1조8906억원의 순이익으로 전년동기 대비 30.5% 증가했으나 3분기 중 순이익은 전분기 대비 41.7% 감소한 4580억원을 기록했다.

은행의 3분기 말 BIS기준 자기자본비율 15.6%, 기본자본비율 13.0%로 자본적정성 유지했고, NPL비율과 연체율은 각각 1.24%, 0.69%로 자산건전성 개선 추세를 이어갔다.

신한생명은 3분기 누적 1791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해 전년동기와 전분기 대비 각각 2.9%와 47.7% 증가했다.

신한금융투자, 신한캐피탈,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의 지분율 감안한 3분기 누적 순이익은 각각 754억원, 364억원, 182억원을 기록, 비은행부문의 이익 합계가 전분기보다 11.3% 증가했다.


김민진 기자 asiakmj@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