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올해 장성급 정기인사 어디까지 하나

최종수정 2010.12.06 09:43 기사입력 2010.12.06 09:4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올해 장성급 정기인사는 '야전형 장성'의 전진배치 등 대규모 인사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군 고위관계자는 6일 "군은 매년 10월 장성급 정기인사를 해 왔지만 올해는 이달 2일로 미뤄졌다가 중순쯤으로 다시 연기된 상태"라며 "김관진 신임장관이 '야전형 인사'를 강조해 이번 인사에 주요 핵심보직에 배치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장성급 인사의 대폭 물갈이는 청와대에서 주문한 '관료주의 틀 깨기'와 일치한다는 것이 중론이다.

이명박 대통령은 4일 김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한뒤 1시간동안 환담을 하면서 "남북 대치상황에서 일반 공무원식으로 인사를 하는 것은 안된다"며 "군의 인사평가제도를 재검토하라"고 지시했다. 또 "특수전문직은 전문성을 기를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한 말 역시 오랜 '순환보직 원칙'에 변화를 줄수 있어야 한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이에 김장관도 취임사에서 관료적 풍토를 쇄신하겠다는 강한의지를 드러냈다.
김장관은 "국방 운영 및 작전수행체제 전반에 걸쳐 효율성을 높여 나가야 한다"며 "조직과 업무체계, 그리고 우리의 의식전반에 잠재해 있는 행정주의적 요소, 관료적인 풍토, 매너리즘을 과감하게 도려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행정 군대, 비지니스 군대를 탈피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김 장관의 소신이 반영된다면 장성인사는 대규모 물갈이인사가 단행될 수밖에 없다. 특히 대통령직속 국방선진화위원회는 이대통령에게 군 장성수를 2020년까지 10% 정도 줄이는 방안도 건의할 예정이어서 김 장관이 이 문제를 어떻게 받아들이지도 관건이다.

특히 이번 인사에는 장성급인사도 포함될 수 있다는 전망이다. 북한의 연평도발을 계기로 장관이 물러난 이상 임기가 끝나지 않은 합참의장이나 육해공군 참모총장 등도 안전하지는 못하다는 것이다.

정부 관계자는 "대장급 인사는 아직 임기가 남아있지만 문책성인사에 포함될 수도 있어 상황은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양낙규 기자 if@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