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응용 삼성 사장, 6년 만에 퇴진

최종수정 2010.12.03 11:11 기사입력 2010.12.03 11:04

댓글쓰기


[스포츠투데이 이종길 기자]야구인 출신으로 처음 프로야구단 최고경영자(CEO)에 올랐던 김응용 삼성 라이온즈 사장이 자리에서 물러난다.

김응용 사장은 3일 삼성 그룹 내 대규모 사장단 인사 단행을 통해 퇴진하게 됐다. 그 뒤는 삼성 SDS 김인 사장이 맡는다.
김 전 사장이 그라운드를 떠나는 건 아니다. 삼성 구단에 따르면 그는 팀의 고문을 맡아 야구와 인연을 이어간다. 구단 한 관계자는 “평소 유소년 야구에 관심이 많아 관련 업무를 맡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김 전 사장은 한국프로야구역사서 빼놓을 수 없는 인물이다. 해태 타이거즈를 무려 9번 우승시키며 ‘우승 청부사’로 불렸다. 2001년 삼성 사령탑에 오른 뒤에도 이듬해 우승을 일궈내며 명성을 이어갔다.

그간 기여를 인정받아 그는 2004년 선수 출신으로는 사상 처음으로 구단 최고 직위인 사장 자리에 올랐다. 부임 뒤 삼성은 승승장구했다. 6년간 한국시리즈 우승만 두 번 차지했다. 포스트 시즌에도 5차례 올랐다.
경영에서도 김 전 사장은 높은 점수를 받았다. 특히 프런트와 현장의 철저한 분리를 강조하며 CEO로서 성공시대를 구가했다. 한국야구위원회(KBO) 이사회서도 그는 기업인 출신 사장들을 상대로 현장서 느낀 문제점과 개선 방향 등을 꺼내놓아 새로운 분위기 창출에 이바지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종길 기자 leemean@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