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MBC 주말 뉴스데스크 1시간 앞당긴다

최종수정 2010.09.27 19:50 기사입력 2010.09.27 19:5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MBC가 주말 '뉴스데스크'의 시작 시간을 오후 9시에서 오후 8시로 1시간 앞당긴다.

MBC는 27일 편성전략회의를 열고 "주말 '뉴스데스크'의 시작 시간을 오후 9시에서 오후 8시로 1시간 앞당기고 '김혜수의 W'와 '후 플러스'를 폐지하는 것을 내용으로 하는 편성안을 사실상 확정했다"고 밝혔다.
주말 이틀간이기는 하지만 MBC가 '뉴스데스크'의 방송 시간대를 변경하는 것은 1970년 이 프로그램의 방송을 시작한 이후 처음이다.

'김혜수의 W'는 최근 김혜수로 진행자를 교체한 후 7~8%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심야 시간대 치고는 좋은 성적을 거뒀지만 이번 개편으로 사라지게 됐다.

'후 플러스'는 전신인 '뉴스 후'가 한때 20%에 육박하는 시청률을 보였지만 작년 방송 시간대를 토요일에서 목요일로 변경한 뒤 저조한 시청률을 보여왔다.
성장경 MBC 기자회장은 "경영진이 공영방송의 원칙인 사회 감시와 비판 기능을 포기하려 하고 있다"며 "조만간 기자총회를 열어 대응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양낙규 기자 if@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