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檢, 김승연 회장 차명계좌 50∼60개 확인

최종수정 2010.09.23 23:55 기사입력 2010.09.19 21:2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한화그룹의 비자금 조성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서부지검 형사5부(부장검사 이원곤)는 김승연 회장의 돈으로 보이는 수백억원이 차명계좌를 통해 관리돼 온 정황을 포착했다고 19일 밝혔다.

검찰은 이 돈을 한화그룹 전·현직 임직원 명의의 50∼60개 계좌에 담아 그룹 내 회장 측근들이 관리해 온 진술을 확보했다. 이 돈은 김 회장의 자산으로 분류돼 대부분 주식투자에 사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 돈이 김 회장의 비자금 조성과 연관이 있을 것으로 보고 조만간 명의를 빌려준 전·현직 임원들을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그러나 한화그룹 측은 "이번에 밝혀진 차명계좌가 지난1981년께 선대 회장으로부터 물려받은 것일 뿐 비자금 조성과는 무관하다" 며 "압수수색 전 수사초기 단계에서 김 회장의 비실명계좌에 대한 자료를 검찰에 제출했다"고 토로했다.
이광호 기자 kwang@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