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총 “野의원 타임오프 불법·편법 동조”

최종수정 2010.08.02 14:59 기사입력 2010.08.02 14:5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채명석 기자] 한국경영자총협회는 2일 일부 야당 국회의원들이 유급근로시간면제(타임오프)를 반대하는 노사분쟁 현장을 방문해 노조의 불법·편법을 부추기고 있다며 이는 “정치논리에 따른 현장개입”이라고 우려했다.

경총은 이날 낸 성명서를 통해 “최근 일부 국회의원들이 국회에서 개정한 법률을 스스로가 부정하고, 정치논리에 따른 현장개입으로 타임오프 제도의 도입 취지와 안정적인 정착을 저해하고 있는데 대해 심각한 우려를 금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경총은 “일부 국회의원들은 타임오프 제도의 안착을 도와주기보다는 불법파업 현장을 방문해 노조의 타임오프 무력화 투쟁에 동조해 노동계의 불법과 편법을 부추기고 있다”며 “이 같은 국회의원들의 행동은 산업현장을 정치공세의 장으로 변질시키고 있으며 노동계에 ‘불법적인 내용을 관철시킬 수 있으며 노동법이 재개정 될 수 있다’란 잘못된 기대를 심어주어 분규를 장기화하는 결과를 초래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경총은 “야당 국회의원들이 산업현장에서 타임오프 제도의 근간을 흔드는 정치논리에 따른 개입을 즉각 중단하고 노사가 자율적으로 법을 준수해 타임오프제도를 정착시킬 수 있도록 도와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채명석 기자 oricms@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