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하늘 발언 논란, SBS측 "'초콜릿'무대도 섰는데 무슨 소리?"

최종수정 2010.08.02 15:18 기사입력 2010.08.02 14:4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고재완 기자]"DJDOC는 지난 달 28일 SBS '김정은의 초콜릿'(이하 초콜릿) 녹화를 마쳤다."

SBS 한 관계자의 말이다. 이 관계자는 2일 아시아경제 스포츠투데이와 만나 "이 일이 더 이상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리는 것을 바라지 않는다"고 못 박은 후 조심스럽게 입을 열었다.
그는 "DJDOC는 방송 3사 음악 관련 프로그램에 모두 출연한 것으로 알고 있다. SBS '인기가요'도 다음 주 출연이 예정됐다"며 "지난 달 28일 '초콜릿' 녹화도 마친 상태다. '인기가요' 출연이 한 주 미뤄졌다고 이 같은 발언을 했다는 것이 아쉽다"고 전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그의 말처럼 음반을 내고도 방송을 못하는 DJDOC의 후배 가수들이 수두룩하다. 그런 후배들을 위해 '인기가요' 무대가 한 주 미뤄진 것이 이렇게 큰 일이 될지 몰랐다"며 "아무래도 커뮤니케이션 과정에서 오해가 생긴 것 같다. 전에도 타 방송사와 이런 커뮤니케이션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털어놨다.

또 다른 방송 관계자는 이번 이하늘의 발언에 대해 "이하늘 본인은 ''강심장' 때문에 '인기가요'에 출연하지 못하게 됐다'고 들었을 수도 있지만 그건 말이 안 된다. '강심장' PD나 '인기가요' PD나 '초콜릿' PD나 모두 SBS 예능국 소속이다. 외압이 있었다면 다른 SBS 예능 프로그램도 모두 출연을 못하게 됐어야 말이 되지 않나"라고 반문했다.
덧붙여 그는 "김창렬은 지난 3월 직접 '강심장'에 출연해 검정고시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놓기도 했다. SBS와 DJDOC는 계속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었다. 이 일이 더 커지지 않아 이하늘의 말처럼 서로가 필요하고 원해서 만들어가는 방송에서 좀더 서로를 존중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지난 1일 이하늘은 자신의 트위터에 “XX 같은 인기가요. 누구를 위한 무대인가? 강심장을 안하면 자기네 방송에 출연 안시켜주신다며 스케줄을 빼주셔서 고맙게도 널널한 주말 보내게 해주셨다.(중략) 지금은 잔뜩 어깨에 힘주고 가수들을 자기방송에 소모품 정도로 생각하는 pd들에 권위의식!!토나온다 그런방송 인기가요 우리 Doc는 안하기로했다! 정중히 사양한다! (중략) 도대체 누굴 얼마나 빨아줘야 되는고야~ㅠㅠ"라고 노골적으로 불만을 토로했다.


고재완 기자 star@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