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설] 청년실업 근원적 대책 기대한다

최종수정 2010.07.19 12:50 기사입력 2010.07.19 12:50

댓글쓰기

정부가 청년 실업문제를 해결키 위해 취업 현장의 실태조사에 나섰다고 한다. 그동안 탁상중심으로 이뤄졌던 단선적인 정책에서 벗어나 당사자들이 생각하고 직접 겪는 어려움을 들어본 뒤에 이를 기반으로 다각적인 대책을 마련하겠다는 것이다. 청년실업 문제에 대한 근원적인 접근을 시도한다는 점에서 평가할 만하다.

청년실업 문제는 외환위기 이후 수면 위로 본격적으로 떠오르면서 10년 넘게 지속돼온 우리경제의 아킬레스건이자 숙제다. 다양한 정책이 동원됐으나 대부분 단기 임시직 자리만 늘리는 등 반짝 효과에 그친 게 사실이다. 최근 경기 호전으로 일자리가 늘어나고 있음에도 청년층 실업률은 오히려 치솟는 등 문제는 한층 악화되고 있다.
시간이 걸리더라도 구조적이고 근원적인 문제를 찾아내 대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

청년실업을 해결하는 데 있어 주요한 걸림돌의 하나는 교육과 산업현장 사이의 불일치다. 세계최고 수준의 대학 진학률부터 그렇다. 대졸 고학력으로 취업할 수 있는 일자리나 고학력자가 기대하는 일자리 숫자에 비해 배출되는 고급인력이 항상 넘치는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간판 위주의 사회구조, 무작정 진학, 부실한 교육 등의 병폐에 대한 대수술이 필요하다고 하겠다.

교육현장에서 산업이 요구하는 인재를 길러내지 못한다는 지적도 오래 전부터 제기돼 왔다. 대졸 신입사원이 실무에 투입될 때까지 재교육에 드는 평균시간이 20여개월에 이른다는 조사결과도 있다. 교육시스템의 혁신과 부실대학에 대한 과감한 구조조정이 필요하다는 얘기다.
청년층의 취업관을 정립하는 것도 중요하다. 대기업이나 공기업에 취업희망자가 몰리고, 중소기업에서는 인력난이 벌어지는 현실은 확실히 문제가 있다. 취업관뿐만 아니라 정확한 정보, 전문인력의 양성, 학력 간 임금격차의 축소 등 넘어야 할 산이 많다. 서비스 산업의 선진화 등 고용시장의 개편 또한 늦출 수 없는 과제다.

새로운 일자리의 부단한 창출, 고졸 취업자도 대우받는 풍토, 건실한 중소기업에 인재가 몰리는 사회를 만드는 일은 당장은 쉽지 않겠지만 우리가 가야 할 길이다. 정부, 기업, 교육기관과 취업을 희망하는 젊은이 모두 각별한 노력이 필요하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