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美 바이든 차남, 유죄 평결에 변호사 자격 정지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차남 헌터 바이든의 변호사 자격증이 정지됐다.


25일(현지시간) 주요 외신에 따르면 미 연방 법원은 불법 총기 소유 혐의로 유죄 평결을 받은 헌터 바이든의 워싱턴 DC 변호사 자격을 정지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차남 헌터 바이든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차남 헌터 바이든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워싱턴 DC 항소 법원은 "헌터 바이든의 변호사 자격은 즉시 정지된다"며 "자격심사위에서 범죄의 본질 및 부도덕성 문제를 결정하기 위한 공식 절차를 수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워싱턴 DC는 특정 범죄로 유죄 판결을 받은 변호사는 자격을 박탈당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헌터 바이든은 현재는 일단 자격이 정지된 상태지만, 유죄가 확정되면 변호사 자격을 완전히 박탈당할 가능성이 높다.


앞서 델라웨어주 윌밍턴 연방법원 배심원단은 헌터가 마약 중독자라는 사실을 숨기고 권총을 소지·구매한 혐의 등 3개 혐의에 모두 유죄 평결을 내렸다.


헌터 바이든 측 변호인단은 전날 절차상 문제를 들어 총기 소지와 관련해 새로운 재판을 요청하는 소장을 제출했다.

헌터 바이든은 탈세 혐의로도 기소됐다. 해당 재판은 9월 로스앤젤레스(LA)에서 진행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차남의 재판과 관련해 어떤 판결이 나오든 인정할 것이며, 사면 가능성은 배제한다는 입장이다.





오수연 기자 syoh@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대통령실까지 날아온 北오물풍선…용산 "심각함 인식, 추가조치 검토"(종합) ‘SM엔터 시세조종’ 카카오 김범수, 구속…法 "증거인멸·도망 염려" "끊임없이 정치적 공격 가해져"…정우성, 9년 만에 유엔 난민대사 사임

    #국내이슈

  • 올림픽 시작인데…파리서 외국인 집단 성폭행 '치안 비상' 해리스 "민주당 단결시켜 승리"…대권 도전 첫 행보 바이든, 美 대선 후보 사퇴…새 후보로 '해리스 추대론' 무게(종합)

    #해외이슈

  • [포토] 정식 출시한 '갤럭시 링' 집중호우에 ‘잠수교·올림픽대로 여의상류IC’ 교통 통제(종합) [이미지 다이어리] 장인의 秀세미

    #포토PICK

  • 렉서스 고가 의전용 미니밴, 국내 출시 현대차 전기버스, 일본 야쿠시마에서 달린다 르노 QM6, 가격 낮춘 스페셜모델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티몬·위메프 사태, ‘에스크로’ 도입으로 해결될까 [뉴스속 용어]“군대 갈 바엔 죽음을” 이스라엘 초정통파 유대교 ‘하레디’ [뉴스속 용어]유럽 첫 데뷔, 체코 맞춤형 한국형 원자로 'APR1000'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