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해외 직구 면봉에서 '기준치 37배' 세균…"판매중지 요청"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종이빨대, '총용출량' 초과 검출

중국 전자상거래 플랫폼에서 판매 중인 일회용 면봉에서 국내 기준치의 약 37배를 넘어서는 세균이 검출됐다.


서울시는 테무·쉬인 등 중국 직구 플랫폼에서 구매한 일회용 컵, 일회용 빨대, 냅킨, 일회용 면봉 총 95건을 대상으로 한 안전성 검사 결과를 19일 발표했다.

이중 테무에서 판매하는 일회용 면봉 10개 제품을 검사한 결과, 6개 제품의 '세균수' 항목에서 국내 기준치(300CFU/g)의 최대 36.7배를 초과한 1만1000CFU/g가 검출됐다.


해외 직구 면봉에서 '기준치 37배' 세균…"판매중지 요청"
AD
원본보기 아이콘

기준치를 초과한 면봉 6개는 모두 목재 재질의 축에 면체가 부착한 제품으로, 세균수가 최소 440CFU/g, 최대 1만1000CFU/g가 검출돼 기준치를 1.5배~36.7배 넘어섰다.


세균수 검사는 면봉에 존재하는 세균의 양을 측정해 제품의 위생 상태를 평가한다. 오염된 면봉을 신체에 사용할 경우 모낭염, 접촉성 피부염 등 다양한 피부 및 안과 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

쉬인에서 판매하는 일회용 종이 빨대 3개 제품에서는 국내 기준치(30mg/L)의 최대 43.3배가 넘는 '총용출량(4%초산)' 1300mg/L이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총용출량이란 식품용 용기, 위생용품 등을 녹였을 때 나올 수 있는 폴리프로필렌의 총량을 의미한다.


기준을 초과한 빨대 3개는 모두 종이 재질에 폴리에틸렌테레프탈레이트(PET) 또는 아크릴 수지가 코팅된 제품이다. 총용출량이 최소 196mg/L에서 최대 1300mg/L까지 검출됐다. 앞서 지난해 2월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이와 비슷한 제품의 정식 수입을 위해 시행한 검사에서 총용출량이 기준치를 초과해 전량 회수한 바 있다.


시는 표시 기준 준수, 수시 점검 및 수거 검사 등을 통해 적정 관리 되고 있는 국내 제품과 달리, 해외 직구 제품의 경우 제품 정보 누락, 보관·유통 과정에서 위생관리에 취약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국내 기준을 초과한 제품은 식약처 등 관련 기관과 해외 온라인 플랫폼사에 판매 중지를 요청하고, 다중이용업소에도 안내할 계획이다.


김태희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위생용품은 신체와 직·간접적으로 접촉되는 만큼 제품정보를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며 "서울시는 앞으로도 지속적인 안전성 검사를 통해 시민 등 소비자 피해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영원 기자 forever@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1만7000원 육박…치솟는 삼계탕값, 커지는 보양식 걱정 '홍명보 감독 선임' 이사회 23명 중 21명 찬성…축구협회, 비난 여론 '정면돌파' 양대노총 "최저임금 1만30원, 명백한 실질임금 삭감"

    #국내이슈

  • 이스라엘 남성 군 복무 기간 36개월로 연장 "8년간 유지" 한미, '핵전력 기반' 동맹 격상…美 핵작전 논의 '최초' 나토, '워싱턴 선언' 발표…"북·러 군사 협력 강화 심각한 우려"(종합)

    #해외이슈

  • 암바니 세 자녀 결혼식 모두 챙긴 이재용…韓기업인 중 유일하게 초청받아 "'갤럭시 AI' 올해 2억대 기기 탑재…당분간 유료화 계획 無" "헬멧 쓴 고양이는 뭐지?"…삼성전자 총파업에 뜬 신스틸러 정체

    #포토PICK

  • "내수→수출 기지로 전환" 전략 바꾼 韓中자동차 합작사 "일단 삽니다" 가격 공개도 안 했는데…사전계약 7000대 돌파한 車 2000만원대 초중반…현대차 캐스퍼 일렉트릭 사전계약

    #CAR라이프

  • "드라마에선 피곤할 때 이거 먹더라"…'PPL 사탕' 코피코 만든 이 회사[뉴스속 기업] [뉴스속 용어] AI 기술혁신 핵심 동력 부상한 '소버린 AI' [뉴스속 용어]美 바이든 '원전 배치 가속화 법안' 서명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