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IMF 총재 "中 제로 코로나 정책 끝내야 할 때"

최종수정 2022.11.30 06:32 기사입력 2022.11.30 06:32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 [사진 제공= AP연합뉴스]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가 중국이 강력한 코로나19 방역 조치인 '제로 코로나' 정책을 끝내야 할 때라고 말했다고 AP통신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중국이 코로나19 방역 조치를 완화해 방역 대상을 좀더 줄일 필요가 있다며 중국의 방역 규제 완화는 인플레이션, 에너지 위기 등으로 어려움에 처한 세계 경제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독일 베를린에서 AP통신과 한 인터뷰에서 "중국은 사람들과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해 제로 코로나 정책을 확진자를 사례별로 정확히 겨냥해 격리하는 형태로 재보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중국에서는 지난 24일 신장 우루무치에서 19명의 사상자를 낸 아파트 화재가 발생한 뒤 진화 지연과 코로나19 고강도 방역 조치가 관련 있다는 의혹이 확산하면서 베이징, 상하이, 우한, 청두, 난징, 광저우 등 대표적 대도시에서 수백∼수천 명이 코로나19 관련 고강도 봉쇄조치에 저항하는 시위에 나서고 있다.


1989년 톈안먼 민주화 시위 이후 정부 정책에 항의하는 목소리가 전국 여러 곳에서 조직화해서 나온 적은 이번이 33년 만에 처음이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우리는 강력한 봉쇄 조처에서 벗어나 정확히 목표를 겨냥해 제한 조처를 하는 게 얼마나 중요한지 목격하고 있다"면서 "목표를 겨냥한 조처로 막중한 경제적 비용 없이 코로나19의 확산을 막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중국에 코로나19 백신접종 정책 검토를 촉구하면서, 가장 취약한 이들에 대한 백신 접종을 촉구했다.


중국은 고령자의 백신 접종률이 낮은 가운데, 감염성이 높은 코로나19 변이가 확산하면서 어쩔 수 없이 봉쇄 조처에 의존해왔다고 AP통신은 설명했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세계 경제가 직면한 가장 큰 위험으로 물가 상승률 고공 행진을 꼽았다. 이로 인해 중앙은행이 금리를 올려야 하고, 이는 가계와 기업의 대출비용을 증가시킨다고 그는 설명했다.


그는 "정책당국자들은 인플레이션과의 싸움에 있어 절도있게 접근해야 한다"면서 "인플레이션(물가상승률)은 성장기반을 약화하고, 가난한 사람에게 가장 상처를 주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ㆍ연준)가 금리인상을 멈춰야 하느냐는 질문에는 "연준은 인플레이션이 믿을만한 정도로 반락할 때까지 현재의 (금리인상) 기조를 고수할 수밖에 없다"면서 "현재 지표를 보면 후퇴하기에는 이르다"고 말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조민 "검찰·언론 지난 4년 저희 가족에 가혹했다" "저 결혼 시켜주면 1억원 지급" 25억男 수상한 전단지 '거인병 투병' 여자 농구선수 김영희 별세…향년 60세

    #국내이슈

  • "월급 적고 친구도 못 만나"…연봉 2억 美의원의 불평 성인 인구 2%가 수감된 나라…여의도 절반크기 감옥 지었다 나폴리 역사적 식당 자리에 '백종원 백반집'이…K푸드 도전장?

    #해외이슈

  • 청보호 선실서 실종자 1명 숨진 채 발견 조국, ‘자녀 입시비리’ 등 혐의 1심서 징역 2년 실형(종합) [포토PICK] 안철수의 '손가락 활용법'

    #포토PICK

  • 현대차 미래공장 원형은 한국 아닌 싱가포르에 [타볼레오]일자 눈썹·넓어진 실내…소형이라뇨? 르노코리아, 2인승 LPG QM6 'QUEST' 출시 예고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노인 지하철 무임승차에 주목받는 'PSO' [뉴스속 용어]인공위성 시대에 '정찰풍선'이 웬일? [뉴스속 용어]대중교통 요금인상에 부각된 '1만원 교통패스'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