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타볼레오] 럭셔리 전기 세단의 기준…메르세데스-벤츠 EQE 350+

최종수정 2022.11.21 06:30 기사입력 2022.11.21 06:30

심플하지만 고급스러움을 겸비한 내외관
주행질감, 내연기관과 큰 차이 없어 만족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전기차가 각광을 받는 시대, 메르세데스-벤츠가 고급 전기 세단의 해답으로 '더 뉴 EQE 350+'를 내놨습니다. EQE는 전기세단인 만큼 조용하고 안락한 승차감이 특징입니다. 여기에 벤츠의 감성이 더해지면서 고급스러움을 가미 했죠. 가장 큰 특징은 '내연기관의 질감을 가진 전기차'라는 것입니다. 기존 벤츠 오너들에게는 전기차 시대 '첫 벤츠'로 더할 나위 없는 차량으로 보였습니다. EQE를 서울 성동구에서 강원도 원주까지 약 100㎞를 주행하며 직접 만나봤습니다.


유려한 곡선…심플하지만 화려한 디자인

처음 EQE를 만나면 드는 느낌은 '생각보다 크다'입니다. 특히 우리나라에서 가장 인기가 있는 'E-클래스'보다 큰 체격으로 이목을 집중시키죠.

4965mm에 이르는 긴 전장은 어지간한 고급세단을 압도하는 수준입니다. 또 1905mm와 1510mm에 달하는 전폭과 전고는 실외는 물론이고 실내까지 넉넉함을 전해줍니다. 여기에 'S-클래스 SWB' 보다 긴 3120mm의 휠베이스로 여유로운 실내 공간을 선사합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전반적인 외관 디자인은 메르세데스-벤츠가 전동화 시대에 추구하는 유려하고 깔끔한 디자인입니다. 앞서 공개된 EQS의 디자인 큐를 그대로 계승한 느낌이죠. 전면은 낮고 날렵한 이미지라면 후면은 전반적으로 둥글둥글합니다. 그간 벤츠가 중후한 이미지를 강조해 왔다면 전기차 시대를 맞아 조금은 젊은 감각을 더한 것이 특징입니다.


외관이 유려한 곡선이 인상적이라면 내부는 심플하지만 화려한 디자인이 눈길을 끕니다. 심플하지만 화려하다는 단어가 상반되는 뜻이기는 하지만 실내를 직접 보시면 무슨 말인지 알 수 있으실 겁니다.

대시보드와 센터패시아는 잘 정돈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여기에 64개 색상과 다채로운 기능이 더해진 엠비언트 라이팅으로 화려함을 더합니다. 특히 운전석에 앉으면 디스플레이보다는 대시보드의 엠비언트 라이트가 먼저 시선을 빼앗는데요. 벤츠의 삼각별 패턴이 가득합니다. 상당히 오묘한 느낌인데 이 부분이 심플하지만 화려한 이미지를 가장 강하게 던져주는 요소입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실내 공간은 충분히 여유롭습니다. 루프 실루엣이 날렵하지만 1열 및 2열 모두 헤드룸이 넉넉합니다. 2열 시트가 조금 서 있는 듯한 형상이지만 착좌감은 조금도 불편함 없이 안락합니다. 다만 차량의 체급을 고려한다면 430L의 트렁크 용량은 다소 아쉬운 부분입니다. 그래도 상황에 따라 2열 시트를 폴딩 해 추가적인 공간을 활용할 수 있습니다.


차고 넘치는 힘…울렁거림이 없는 그야말로 '세단'

EQE는 벤츠의 대형 전기차 전용플랫폼 ‘EVA2’를 토대로 만들어졌습니다. 그야말로 뼈대부터 다시 태어난 순수 전기차입니다. 하지만 주행 질감에서는 기존 내연기관과 별 차이를 느끼지 못했습니다. 기존 벤츠의 주행 질감이 훌륭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더할 나위 없는 큰 장점입니다.


가속과 안정성도 뛰어납니다. 고속까지 올라가는데 너무나도 쉽게 가속이 되고, 안정성이 높다 보니 고속 주행 중에도 운전자가 고속으로 달리고 있다는 느낌을 받기가 어려울 정도입니다. 88.89㎾h의 배터리를 탑재해 최고출력 215㎾, 최대토크 565Nm의 주행 성능이며, 이걸 환산하면 최고출력 288마력, 최대토크 57.6㎏.m 수준입니다. 제로백(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에 도달하는 시간)은 6.4초입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EQE를 시승하며 가장 인상적이었던 것은 회생 제동 부분이었습니다. 스티어링 휠의 패들시프트로 회생 제동의 강도를 조절할 수 있는데요 총 4단계로 구분이 가능합니다. 특히 차가 알아서 회생제동을 설정해 주는 '인텔리전트 회생제동'이 가장 마음에 들었는데요, 전기차 특유의 울컥거림이 없습니다. 전기차를 타다 보면 가장 문제가 되는 멀미도 전혀 없었습니다. 가속할 때 전기모터 소리가 들리는 것을 제외하면 내연기관의 질감 그대로였습니다.


소음 부분도 세단에 걸맞은 수준입니다. 이중 접합 설계된 윈도우, 낮은 회전저항으로 고속 주행에도 실내에는 큰 소음이 유입되지 않았습니다. 여기에 저소음, 높은 접지력을 보이는 전기차 전용 타이어가 적용되면서 로드노이즈도 큰 폭으로 감소됐죠.


썝蹂몃낫湲 븘씠肄

EQE는 1회 충전 시 471km(복합 기준)의 주행 거리를 보장합니다. 공인 전비는 4.3km/kWh(복합 기준)이며 도심 및 고속 전비는 각각 4.5km/kWh, 4.1km/kWh입니다. 시승해보니 연비 운전을 한다면 충분히 550km 이상을 주행할 수 있을만한 성능이었습니다. 최대 170㎾ 출력의 급속충전과 8.8㎾ 출력의 완속충전을 지원하며, 급속충전 시 배터리 잔량 10%에서 80%까지 충전하는 데 32분이 걸립니다.


EQE는 전기차이면서도 130여년간 벤츠 쌓아온 ‘안락한 승차감’을 그대로 맛볼 수 있는 차량입니다. 특히 벤츠의 강점은 유지하면서도 더욱 스마트해진 커넥티드카 시스템과 각종 편의사양이 대거 적용됐다는 점에서 강점이 있는 차량이었습니다. 미래 벤츠의 방향성을 엿볼 수 있는 것이죠. EQE 350+의 국내 판매 가격은 1억160만원입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거인병 투병' 여자 농구선수 김영희 별세…향년 60세 반가움에 캄보디아 환아 번쩍 안은 김건희 여사 할머니 내쫓더니 돌연 업은 사진…"경찰이 연출쇼 하나" 역풍

    #국내이슈

  • 나폴리 역사적 식당 자리에 '백종원 백반집'이…K푸드 도전장? "에이즈 보균자로 꾸려진 부대" 러 용병 실태 폭로 "NFT 나도 샀어요" 무작정 홍보한 마돈나, 집단소송 당해

    #해외이슈

  • [포토PICK] 안철수의 '손가락 활용법' 윤상현, 남진 '러브샷' 사진공개…"이런 모습이 진짜" [뉴 목동, 언제쯤]②세대당 주차대수 '0.6'…목동은 주차가 두렵다

    #포토PICK

  • 현대차·기아, 꽁꽁 언 美시장 녹였다…1월 판매 10만대 돌파 美서 최고연비 찍은 아이오닉6, 韓보다 0.1 낮은 이유는 ‘이것’ 현대차, 변동금리 신차할부 출시…3개월 단위

    #CAR라이프

  • [뉴스속 기업]멸종 도도새 복원 추진 '콜로설 바이오사이언스' [뉴스속 그곳]정부 매입한 'LA 흥사단' 건물 [뉴스속 용어]한국 31위 '부패인식지수(CPI)'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