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파미셀, 줄기세포 치료예측 모델 구축 위한 유전자정보 국제학술지 게재

최종수정 2022.09.15 14:26 기사입력 2022.09.15 14:26

[아시아경제 박형수 기자] 파미셀 이 심혈관 질환 바이오마커 발굴을 통해 줄기세포를 이용한 치료 효과 증대에 나선다.


파미셀 은 원주연세의료원 어영 교수팀과 진행한 연구에서 심혈관 질환을 일으킬 수 있는 유전자 정보, 즉 심혈관 질환 바이오마커를 발굴한 연구 결과가 세포생물학 국제학술지 '셀즈(Cells)'에 게재됐다고 15일 밝혔다.

줄기세포 치료반응 바이오마커 발굴을 위해 진행한 초기 연구결과다. 심혈관 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와 그렇지 않은 대조군의 유전자를 비교 분석했다. 심혈관 질환과 높은 상관관계가 있는 유전자를 특정했다. 파미셀 은 이를 활용해 줄기세포 치료제의 치료 예측 모델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바이오마커는 사람의 유전자를 통해 질병의 진행 정도나 약물 반응성 등을 측정할 수 있는 지표다. 질병이 발현되기 전 조기진단을 하거나 치료효과를 예측할 수 있다. 최근 환자 본인 세포를 활용한 맞춤형 치료제 개발이 활발해지면서 치료결과를 예측할 수 있는 바이오마커의 중요성이 커졌다.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이태식 교수는 "체내에 존재하는 2만여 개의 유전자 가운데 심혈관 질환에 영향을 미치는 후보 유전자를 특정했다"며 "심혈관 질환을 진단받은 환자에게 후보 유전자 패널을 통해 개선 정도를 비교함으로써 치료 효과를 빠르게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파미셀 관계자는 "치료제를 개발하는 데 멈추지 않고 후속 연구도 이어가며 치료제 효능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기여할 것"이라며 "바이오마커 발굴 연구를 지속해서 진행하며 줄기세포치료제의 발전과 인식 개선을 이루겠다"고 설명했다.


파미셀 은 지난 1월 원주연세의료원과 공동연구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을 통해 임상시험 등으로 얻은 빅데이터를 인공지능으로 분석하고, 줄기세포 치료반응 바이오마커를 발굴하고 있다.


박형수 기자 parkhs@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강민경 '하와이에서 공개한 근황'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국내핫이슈

  • [포토] 안유진 '상큼 비주얼' [포토] 한소희 '독보적인 분위기' [포토] 이하이 '또렷한 이목구비'

    #연예가화제

  • [포토] 여자아이들 우기 '도발적 뒤태' [포토] 서현 '막내의 반전 성숙미' [포토] 엄정화 '명불허전 댄싱퀸'

    #스타화보

  • [포토] '발리댁' 가희, 탄탄한 복근 [포토] 강지영 '반전 뒤태' [포토] 지민 '크롭티의 정석'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