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文 사저에 생긴 7m 가림막, 하루만에 철거… "숨길 필요 없어"

최종수정 2022.05.13 17:15 기사입력 2022.05.13 17:15

13일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 문재인 전 대통령 부부 사저 맞은편 길가에서 사람들이 문 전 대통령 사저를 바라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나예은 기자] 문재인 전 대통령 부부가 경남 양산으로 귀향한 지 4일째를 맞고 있는 이날, 사저에 설치됐던 너비 7m가량의 가림막이 하루 만에 철거됐다.


사저 관계자는 13일 "임시로 가림막을 설치했는데, 문 전 대통령의 자연스러운 모습 등을 숨길 이유가 없어 치우기로 했다"고 철거 이유를 밝혔다.

앞서 전날(12일) 오전 문 전 대통령 사저에는 높이 1.5m, 폭 7m가량의 임시 가림막이 등장했다.


가림막이 설치된 곳은 사저 내부 대나무 뒤편으로, 언론사 카메라를 통해 문 전 대통령이 반려묘를 안고 있거나 측근과 대화를 나누는 모습 등이 포착된 지점이다.


한편 양산 평산마을에 밤새 울려 퍼지던 확성기 방송은 전날 중단됐다. 보수 성향의 단체는 지난 11일 오후부터 30시간 넘게 해오던 방송을 전날 밤 10시30분쯤 멈췄다.

이 단체가 야간에 확성기를 통한 방송을 중단한 것은 경찰 설득과 경고 때문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1일 이후 해당 방송과 관련된 주민 탄원은 4건 접수됐으며 112 신고만 50건 넘게 접수됐다. 이에 경찰은 사생활 침해의 이유를 들어 단체 측에 '일몰부터 오전 7시까지 확성기 사용 제한'을 통보했다.


경찰은 향후 이 단체가 집시법 시행령이 정한 소음 기준(주간 65dB·55dB)을 어기면 소음 중지 명령과 형사입건을 할 예정이다.


단체는 문 전 대통령 사저 앞 도로에서 다음 달 초까지 집회를 계속하겠다고 신고해 놓은 상태다.


나예은 기자 nye8707@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서현 '청순미 끝판왕' [포토] 설현 '명품 쇄골 라인' [포토] 박민영 '화사한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로제 '조각인가' [포토] 한소희 '매혹적인 눈빛' [포토] 리사 '독보적인 분위기'

    #스타화보

  • [포토] 조이 '잘록한 허리' [포토] 솔라 '탄탄한 몸매' [포토] 신수지 '여전한 건강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