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안마의자 렌털 서비스 이용자 17% '품질·AS불량 피해'

최종수정 2021.12.09 06:43 기사입력 2021.12.09 06:43

댓글쓰기

한국소비자원, 4개 업체 조사 결과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안마의자 렌털 서비스를 이용한 소비자 10명 중 2명 가량은 품질 불량이나 사후서비스(A/S) 불량 등의 피해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한국소비자원이 지난 9월 7∼17일 온라인으로 바디프랜드, 휴테크산업, LG전자, SK매직 등 4개 업체의 안마의자 렌털 서비스 이용 경험이 있는 9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17.0%가 서비스 이용 과정에서 소비자 피해를 경험했다고 답했다.

업체별 피해 경험률은 SK매직 29.3%, LG전자 19.3%, 휴테크산업 15.7%, 바디프랜드 11.0%였다. 피해 유형(복수응답)은 '품질불량·하자'가 45.1%로 가장 많았고 이어 'A/S 불량'(43.1%), '사용설명서 정보 미흡'(36.6%), '중도 계약해지 어려움'(21.6%) 등의 순이었다.


해당 렌털 서비스 업체를 선택한 이유로는 '안마의자 성능이 우수해서'가 41.7%로 가장 많았고 '적정한 월 렌털료'(13.6%), '안마의자 디자인'(10.0%)이라는 응답이 뒤를 이었다. 안마의자를 직접 구매하지 않고 렌털 서비스로 이용하는 이유로는 '일시불 구매금액이 비싸서'라는 응답이 49.8%였다. '렌털 기간 무상 A/S를 받을 수 있어서'는 17.3%, '추가할인 혜택'은 16.1%였다.


서비스 만족도를 조사한 결과 4개 업체의 종합 만족도는 5점 척도 중 평균 3.65점으로 전반적으로 양호한 것으로 평가됐다. 사업자별로는 LG전자 3.76점, SK매직 3.66점, 바디프랜드 3.65점, 휴테크산업 3.59점이었다. 부문별로는 가격과 설치·이전 등 본원적 서비스에 대해 평가하는 '서비스 상품 만족도'가 3.84점으로 가장 높았다. 서비스 제공 과정 전반을 평가하는 '서비스 품질 만족도'는 3.78점, 서비스 체험의 긍정·부정 감정의 빈도를 묻는 '서비스 체험 만족도'는 3.59점이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제시 '완벽한 S라인' [포토] 노제 '물오른 미모' [포토] 아이유 '여신 강림'

    #연예가화제

  • [포토] 정호연 '대세의 화보' [포토] 조이 '청바지 여신' [포토] 허니제이, 깜찍 매력에 '심쿵'

    #스타화보

  • [포토] 제시 '미국 스타일' [포토] 이은비 '매력적인 S라인' [포토] 클라라 '파티룩의 정석'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