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주거 공간의 진화…나만의 감성 담은 ‘페르소나 원픽’이 되다

최종수정 2021.12.01 13:30 기사입력 2021.12.01 13:30

댓글쓰기

피데스개발, ‘2022~2023 공간 7대 트렌드’ 발표
페르소나 원픽, 멀티 어드레스, 구심역(驛)의 법칙, 세대빅뱅 현상, 벌크업 사이징, 룸앤룸 룸인룸, 현가실상 작용 선정
피데스개발, 2009년 시작해 정기적으로 공간 트렌드 발표, 공간 변화를 함께 공유하며 공간 개발의 방향성 제시
코로나 이전으로 완전히 복귀할 수 없는 일상, X, 밀레니얼, Z 세대 현상 본격화, 일과 휴식의 새로운 균형 등 예상
기존 패러다임 초월하는 공간 수요가 두드러지면서 이에 맞는 공간 개발, 공간서비스 창출이 요구될 것으로 전망

썝蹂몃낫湲 븘씠肄


내년부터 공간에 나만의 자아를 담은 ‘페르소나 원픽’이 늘어날 것으로 예측됐다. 개인 취향을 담은 이른 바 ‘개취 공간’이 늘어나고 속칭 ‘갬성’을 담은 물건이 공간 한곳을 차지하는 방향으로 주거 공간이 진화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피데스개발은 1일 더프라자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페르소나 원픽 ▲멀티 어드레스 ▲구심역(驛)의 법칙 ▲세대빅뱅 현상 ▲벌크업 사이징 ▲룸앤룸 룸인룸 ▲현가실상 작용 등을 ‘2022~2023 공간 7대 트렌드’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트렌드 선정은 더리서치그룹 등과 공동 조사한 ‘2021년 미래주택 소비자인식조사’와 전문가세션, 그리고 세계 각국의 트렌드 분석 등을 토대로 도출됐다.

김승배 피데스개발 대표는 "트렌드는 시장 전체에 방향성을 제시하는 것"이라며 "소비자와 공급자 모두에게 제대로 된, 좋은 공간 만드는 데 있어 도움을 주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페르소나 원픽 = 자신의 재력과 명품을 과시하는 플렉스(Flex), 개인의 취향과 신념에 대해 솔직하고 거침없이 선언하는 미닝아웃(meaning out), 내가 세상의 중심이라는 생각 등이 공간에 반영된다. 나의 자아를 담은 딱 하나 내 것, 내 공간을 의미하는 ‘페르소나 원픽’이 유행한다.


◇멀티 어드레스(Multi-Address) = 워케이션이 일상화되고 택배 수령지가 주소가 되는 멀티 어드레스(Multi-Address) 시대가 도래한다. 일주일, 한달 살아보기, 시골집 구매해 리모델링해서 살기 등에서 한발짝 더 진화한다. 모바일 홈, 주말 전원주택 멀티해비테이션이 일과 주거가 혼합된 형태로 진화 발전한다. 주중에는 동해안 서핑 휴양지에서 재택근무하면서 업무시간 외에는 해양스포츠를 즐기고 주말에는 도시로 와서 쇼핑과 문화를 즐기는 멀티 어드레스 라이프스타일이 확산된다.

◇구심역(驛)의 법칙 = 한 점을 향하는 힘인 구심력처럼 역을 중심으로 사람이 모여든다. 역으로 모여드는 구심역(驛)의 법칙이 작용된다. 수도권 전역이 지하철역으로 촘촘히 연결되고, KTX, SRT, GTX 고속 급행열차와 어우러지면서 역세권 효과가 배가 된다. 지하철역이 주요 기점이 되어 역세권에 사람이 몰리면서 주변이 발전한다. 지하철로 출퇴근하는 사람 뿐만 아니라 지하철을 자주 이용하지 않는 사람들도 역세권에 모여든다.


◇세대빅뱅 현상 = 밀레니얼 세대와 Z세대가 사회 주역으로 성장하면서 세대별 특성이 뚜렷해지고, 세대 분리, 세대 연결 현상이 다양하게 공간에 반영되는 세대빅뱅 현상이 나타난다. 디지털, 모바일, AI 네이티브가 서로 어우러진다. 모바일에 익숙한 밀레니얼 세대가 공간시장의 주력으로 성장하고 코딩에 익숙한 Z세대는 자신만의 공간을 만들어 즐긴다. BB세대는 새로운 삶의 가치를 찾아 액티브 시니어 라이프를 즐긴다. 레트로, 뉴트로(New와 레트로 합성어), 힙트로(Hip과 레트로 합성어) 공간이 인기를 끈다. 부모세대가, 자녀, 손자녀 세대와 서로 긴밀히 영향을 주고받으며 세대현상이 더욱 다이나믹하게 전개된다.


◇벌크업 사이징 = 저밀도 사회적 거리두기, 재택근무, 원격수업 등으로 공간 수요가 증가하면서 넓은 집을 선호하는 벌크업 사이징이 나타난다. 다운사이징과 미니멀리즘 흐름 속에 넓은 공간 선호 현상이 나타난다. 바닥면적 뿐만 아니라 높은 층고로 개방감이 높은 공간도 인기를 끈다. 도시 외곽의 넓고 높은 창고가 대형 커피숍, 베이커리로 거듭나고, 미니멀리즘의 반사작용으로 공간을 빼곡히 채우는 클러터코어(cluttercore) 인테리어가 인기를 끈다.


◇룸앤룸 룸인룸 = 팬데믹 영향으로 방이 변화무쌍하게 진화, 발전해 룸앤룸 룸인룸(Room & Room, Room in Room) 시대가 열린다. 방의 용도가 여러가지로 분화되고 특화된다. 방안에 휴대용 홈오피스 캡슐이 들어온다. 창고, 보조주방, 옷 방 등 여러가지 용도로 쓸 수 있는 알파룸, 멀티룸, 그리고 재난이나 외부침입에 대비한 세이프룸에 이어 AI, VR, AR, 웨어러블 장비를 갖추고 게임, 홈트, 홈짐을 할 수 있는 오메가룸(나만의 플렉스를 즐기는 활용도가 무궁무진한 룸이라는 의미의 신조어)도 인기를 끈다. 펫, 반려식물 공간이 방에 들어오고 1인 방송장비, 음향부스, 연주실이 방 속의 방에 들어선다. 방안에 휴대용 홈오피스 캡슐이 들어온다.


◇현가실상 작용 = 현실과 가상이 경계가 사라지면서 현가실상(現假實想) 작용이 나타난다. 현실에 기반하여 가상세계가 열리고, 가상세계가 현실에 영향을 준다. 현실과 가상이 앞뒤가 바뀌고 순서가 뒤섞여 현가실상이 된다. AI알고리즘이 나의 취향에 맞춰 갈 곳을 추천하고, 내가 한 경험이 데이터로 분석되어 새로운 트렌드가 된다. 시공을 초월한 혼합현실의 시대를 맞게 된다. AI, VR, AR, XR(확장현실) 등 다양한 가상 현실 기법이 적용되고, 가상 공간을 현실 공간으로 구현하면서 공간 개발 및 건축 발전을 자극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희정 피데스개발 연구소장(상무)은 "가우디의 아바타를 초청해 한국의 대표적 건축물에 대한 평가와 자문을 듣고 AI를 통해 한국의 김수근 건축가와 만나 공간 설계에 대해 토론을 하는 날이 가까이 다가올 것"이라고 말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제시 '완벽한 S라인' [포토] 노제 '물오른 미모' [포토] 아이유 '여신 강림'

    #연예가화제

  • [포토] 허니제이, 깜찍 매력에 '심쿵' [포토] 김재경 '건강미의 정석' [포토] 고소영 '20대 뺨치는 50대'

    #스타화보

  • [포토] 이은비 '매력적인 S라인' [포토] 클라라 '파티룩의 정석'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