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호텔 복도 사이에 두고 오미크론 돌파 감염…"직접적인 접촉 없었다"

최종수정 2021.11.29 10:57 기사입력 2021.11.28 19:54

댓글쓰기

입국자 격리 전용 호텔 맞은편 방서 지낸 2명 잇따라 '확진'
두 명의 감염 환자 모두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전히 마쳐…돌파 감염 사례 나와

코로나19 격리 시설로 쓰이고 있는 홍콩의 한 호텔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소영 기자] 코로나19 새 변이 '오미크론'의 확산을 막기 위한 입국제한 등 각국의 비상조치가 이어지고 있다. 홍콩에선 오미크론의 전염력을 추정할 수 있는 감염 사례가 나와 과학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28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홍콩 당국은 이달 중순께 입국자 격리 전용 호텔에서 잇따라 2명의 코로나19 감염 환자를 발견했다.

당국은 두 번째 환자가 첫 번째 환자로부터 2차 감염이 됐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주목할 점은 감염된 두 사람이 호텔 복도를 사이에 두고 맞은편 방에서 지냈을 뿐, 서로 일체의 직접적인 접촉이 없었다는 점이다.


둘 중 먼저 감염된 환자는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입국한 36세로, 지난 11일 홍콩 도착 때 진행한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결과가 나왔는데 이틀 뒤 받은 추가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


다음 감염자는 62세 중국인 남성으로 지난 10일 캐나다에서 홍콩으로 도착해 격리소에 들어와 지난 18일 검사 때 양성 반응을 보였다. 이들이 확진 받을 당시만 해도 이 감염 사례는 많은 해외 코로나19 유입 사례에 묻혀 큰 주목을 받지 못했다.

하지만 최근 아프리카에서 발견된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우려가 커짐에 따라 홍콩 보건 당국은 홍콩대에 두 환자의 유전자 검사를 의뢰했고, 홍콩대는 두 사람이 모두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됐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에 따라 홍콩 당국은 27일 0시부터 남아공 등 8개국발 입국을 금지하는 조처를 긴급히 내렸다.


보건 당국 조사에 따르면 첫 번째 환자는 음식물을 받는 등의 목적으로 방문을 잠시 열고 밖으로 나왔을 때 밸브형 마스크를 쓰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복도에 떠 있던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가 시차를 두고 잠시 문을 열고 나왔던 두 번째 환자를 전염시켰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홍콩 당국이 두 명의 오미크론 변이 감염 환자가 모두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전히 마친 상태였다고 전했다. 홍콩에서 발생한 두 병례 모두 돌파 감염에 해당한다.


전문가들은 이 사례를 두고 오미크론 변이가 매우 높은 감염력을 갖고 있을 가능성을 시사한다고 지적했다. 안차 마라노바 미국 조지 메이슨대 생물학 교수 타스통신과 인터뷰에서 "홍콩에서 그 바이러스는 특수한 상황 속에서 전파가 됐다"며 "전염력 수준이 상당히 높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김소영 기자 sozero81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한예슬 '동안 미모' [포토] 나연 '시크한 매력' [포토] 노제 '시크한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장원영 '개미 허리' [포토] 조현 '군살 실종' [포토] 한소희 '시크한 눈빛'

    #스타화보

  •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포토] 한혜진 '톱모델의 위엄' [포토] 제시 '글래머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