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22개월 아기 둔 34세 청년 가장, 화이자 접종 후 뇌사 판정" 靑 청원

최종수정 2021.10.27 09:30 기사입력 2021.10.27 09:30

댓글쓰기

"설마 했던 일이 우리 가족에게 벌어져…신속히 사인 규명해달라"

한 시민이 서울 동작구 사당종합체육관에 마련된 예방접종센터에서 백신을 맞고 있다. 사진=아시아경제DB.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발생한 각종 부작용에 대한 진상 규명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잇따르는 가운데 이번에는 30대 가장이 화이자 백신을 맞은 뒤 뇌사했다는 내용의 청원이 올라왔다.


26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34세 청년 가장이 화이자 1차 접종 후 뇌사했습니다. 사인 규명을 원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이 청원은 오전 9시 기준 3060여 명의 동의를 받았다.

자신을 숨진 피해자의 외삼촌이라고 밝힌 청원인은 "34세 조카가 화이자 1차 접종 후 하루 만에 뇌출혈로 뇌사 판정을 받아 사망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청원인에 따르면 조카 A씨는 지난 22일 화이자 백신 1차 접종을 했다. 당시 이상반응은 없었으며, 다음날인 23일 식구들과 함께 점심을 먹는 등 정상적인 생활을 했다. 그러나 24일 오후 7시께 A씨는 왼쪽 팔 저림 증상과 함께 두통을 호소하며 쓰러졌고, 결국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청원인은 "조카는 이미 뇌사 상태로 병원에 도착했다. 정밀 검사를 진행했지만, MRI 조영제가 침투 안 될 정도로 뇌압이 높았다"라며 "병원에서는 '백신 이상 반응이 아니지 않을 수 있다'고 했지만, 사인에 대한 판정은 부검을 통해야만 알 수 있다고 하더라"고 답답한 심정을 표했다.

또 청원인은 "뇌사 판정을 받은 조카한테는 22개월 된 아기가 있다. 아이가 자라면서 맞아야 할 그 많은 백신과 주사를 볼 때마다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도 모르겠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그런가 하면 그는 "작은 조카 사망도 문제지만 36살 된 큰 조카는 8월에 백신 맞고 10월 초에 작은 조카와 동일한 증상으로 입원 치료를 받은 적 있다"며 "이후 퇴원했다가 2차 검사와 치료를 위해 다시 10월 중순에 입원한다"고 토로했다.


아울러 "부작용에 대한 수많은 보도와 뉴스를 접하면서 설마 했던 일이 우리 가족에게 생기고 보니 지금 일어나고 있는 방역 정책에 대한 합리성이 의심된다"며 "질병관리청과 정부에서는 신속하게 사인 규명을 해주시기를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국내에서 백신 접종이 시작된 올해 2월26일 이후 신고된 이상반응 의심 신고는 누적 33만9002건(사망 누적 815건)이다. 이는 지난 25일 0시 기준 누적 접종 건수(7530만8637건)와 비교하면 0.45% 수준이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꼬북좌의 반전 매력' [포토] 나연 '깜찍한 여신미모' [포토] 선미 '도발적인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건강미의 대명사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요염한 자태'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