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LG전자, 대용량·편의성 갖춘 오브제컬렉션 김치냉장고 신제품 출시

최종수정 2021.09.24 10:00 기사입력 2021.09.24 10: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LG전자가 김치냉장고 성수기를 앞두고 용량을 키우고 편의성도 강화한 ‘디오스 김치톡톡 오브제컬렉션’ 신제품을 24일 출시했다.


신제품은 오브제컬렉션 김치냉장고 가운데 최대 용량인 491ℓ다. 300ℓ대였던 기존 오브제컬렉션 김치냉장고 대비 용량을 대폭 늘리고 4개 도어 타입도 처음 적용했다.

이 제품은 위·가운데·아래쪽 각각의 칸을 활용해 김치는 물론 다양한 식재료를 넉넉하게 보관할 수 있다. 특히 위쪽칸에는 LG만의 차별화된 기술인 다용도 분리벽을 적용해 왼쪽과 오른쪽 공간을 각각 원하는 온도로 설정할 수 있어 식품별 맞춤 보관이 편리하다.


또한 위쪽칸의 멀티보관실에는 접을 수 있는 서랍형 선반을 적용해 부피가 큰 음료나 식품을 세워서 보관할 수 있게했다. LG전자는 고객들의 편의를 위해 적은 양의 김치를 보관할 수 있는 소형 김치통, 열지 않고도 내부를 확인할 수 있는 투명 뚜껑 김치통을 제공한다.


LG전자가 용량을 키우고 편의성도 강화한 '디오스 김치톡톡 오브제컬렉션' 신제품을 출시했다. 모델들이 LG 디오스 김치톡톡 오브제컬렉션을 소개하고 있다./사진제공=LG전자

LG전자가 용량을 키우고 편의성도 강화한 '디오스 김치톡톡 오브제컬렉션' 신제품을 출시했다. 모델들이 LG 디오스 김치톡톡 오브제컬렉션을 소개하고 있다./사진제공=LG전자

썝蹂몃낫湲 븘씠肄


신제품은 최신 김치냉장고의 차별화된 장점도 그대로 계승했다. 스탠드형 디오스 김치톡톡에서만 이용할 수 있는 업계 유일 '인공지능 맞춤보관' 기능을 갖춰 CJ제일제당 비비고, 대상 종가집, 풀무원 등 국내 대표 김치브랜드의 포장김치 9종을 맞춤 보관할 수 있다.

인공지능 맞춤보관 기능은 단순히 모드별 정해진 온도로 김치를 보관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제조사, 김치 종류, 제조일자 등의 정보를 바탕으로 숙성을 위한 최적의 온도와 시간을 알아서 설정해준다. 고객이 스마트폰 LG 씽큐 애플리케이션으로 포장김치에 있는 바코드를 촬영해 김치냉장고가 인식하면 제조일자를 입력한 후 익힘 모드를 선택하면 된다.


LG전자 는 김치맛을 살려주는 유산균을 일반 보관모드에 비해 최대 57배까지 늘려주는 'New 유산균김치+', 맛지킴 김치 모드에서 김치냉장고의 내부 온도차를 ±0.3℃ 이내로 유지시켜 김치를 신선한 상태로 보관해주는 '신선정온' 등 차별화된 김치보관 기술을 적용했다.


소비자들은 프리미엄 가구에 주로 쓰이는 페닉스, 고급스러운 느낌의 스테인리스 등 오브제컬렉션 재질과 색상 중에서 선택할 수 있다. 신제품의 출하가는 도어의 재질과 색상, 내부 기능 구성 등에 따라 285만~405만원이다.


윤경석 H&A사업본부 키친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부사장)은 "공간 인테리어 디자인은 물론 강력한 성능, 편의성을 모두 갖춘 오브제컬렉션 김치냉장고를 앞세워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의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미나 '50세라니 안 믿겨'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스타화보

  • [포토] 김사랑 '완벽한 각선미' [포토] 클라라 '넘사벽 S라인' [포토]  현아 '단발로 변신'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