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금융당국, 저축은행 가계대출 모니터링 강화…"고DSR 비중 보고까지"

최종수정 2021.08.01 10:50 기사입력 2021.08.01 10:50

댓글쓰기

모니터링 주단위로 강화
고소득자 신용대출, 고DSR 비중 등 보고

금융당국, 저축은행 가계대출 모니터링 강화…"고DSR 비중 보고까지"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금융당국이 제2금융권의 가계대출 증가세를 억제하기 위해 모니터링을 강화했다. 대출액 점검 주기를 일주일 단위로 줄이고 가계대출 현황도 세세하게 보고하도록 했다.


1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최근 저축은행들에 가계부채와 관련한 통계를 정리해 오는 5일까지 제출하라고 요구했다. 요구 내용은 신규 지급 대출액과 건수를 포함해 고소득자 신용대출 비중, 고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비중 등이다.

전세대출을 제외하고 1억원을 초과해 신용대출을 받은 사람 중 소득 8000만원 이상·이하인 차주의 대출 비중, DSR이 70%·90%이 넘는 차주 비중, 투기과열지구의 주택을 담보로 주택담보대출을 받은 사람의 비중 등을 추려 제출하라고 한 것이다.


업계에서는 이례적이라는 반응이다. 통상적인 범위를 넘어서는 구체적인 내용까지 포함하고 있어서다. 주택담보대출, 고소득자 신용대출 등과 관련한 수치를 요구했다는 점에서 1금융권 대출 규제 강화에 따른 '풍선효과'를 확인하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이와 함께 금감원은 분기 혹은 한 달 단위로 확인했던 2금융권 가계대출 점검 주기를 주 단위로 축소하기로 했다. 하반기에는 가계대출 증가 폭을 대폭 줄여야 하는 만큼 상황을 면밀하게 지켜보고 늦지 않게 관리하기 위해서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지난달 28일 올 상반기 가계대출 증가율이 연 환산 8∼9% 수준이라며, 애초 목표 증가율인 연 5∼6%를 맞추려면 하반기에는 연 3∼4%대로 관리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금융당국은 특히 저축은행과 농협 상호금융에서 증가 폭이 컸다고 판단, 이들 기관 관리에 주력하고 있다. 금감원은 최근 2주에 걸쳐 상반기 가계대출 증가율이 지나치게 높은 저축은행 7곳과 규모가 큰 저축은행 7곳의 대표를 불러 면담을 진행했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다고 난리쳐"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