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이재명·김두관, 尹 '부마항쟁 발언'에 "설마 이한열 모른다니"

최종수정 2021.07.30 18:00 기사입력 2021.07.30 18:00

댓글쓰기

윤석열 "조금 어이없었다" 해명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27일 부산 중구 민주공원 추념의 장을 찾아 참배하는 모습./사진=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27일 부산 중구 민주공원 추념의 장을 찾아 참배하는 모습./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강주희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들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마항쟁' 발언을 두고 역사 인식에 문제가 있다며 공세를 이어가고 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지난 27일 부산 민주공원에서 '1987년 6월 항쟁'의 고(故) 이한열 열사가 새겨진 조형물을 보고 "부마항쟁이냐"고 물어 논란을 빚었다.

이에 대해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30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윤석열 후보, 캠프의 치명적인 역사의식 부재, 그냥 넘어갈 수 없다"며 "민주열사와 국민께 진심으로 사죄하기를 바란다"고 요구했다.


이 지사는 "대한민국 대통령이 되시겠다는 분이 설마 이한열 열사도 알아보지 못할 거라는 생각은 꿈에도 해본 적이 없다"라며 "이한열 열사가 최루탄을 맞고 쓰러지는 그 역사적 사진을 보고 '부마항쟁'이라니요. 이건 단순히 착각이라고 변명하기에도 너무 부끄러운 역사 인식을 보여주는 장면"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 민주주의 역사에 대해 얼마나 관심이 없고 지식이 없었으면 그런 망언을 할 수 있겠냐"며 "이제 보여주기식 쇼는 그만하십시오. 정치에 뛰어든 지 한 달 만에 구태정치에 물들어 버린 모습이 안타깝다"고 힐난했다.

대선 출마 선언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사진=연합뉴스

대선 출마 선언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김두관 민주당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에 "기가 막혀서 뭐라 할 말이 없다. 부마항쟁과 6월 항쟁을 구분이나 하는지 모를 일"이라며 "사법시험 준비하시느라 부마항쟁도, 6월 항쟁도 도서관에서 맞으셨겠지만 대한민국 정치인의 평균치 상식이란 게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더 문제는 윤석열 후보를 돕겠다고 옆에 있는 국민의힘 의원들"이라면서 "배우를 무대에 보내려면 대사를 외우게 하던가, 대사를 못 외우면 옆에서 컨닝 페이퍼라도 들고 있든가 해야지 이런 망신을 주는 연출이 도대체 어디에 있단 말입니까"라고 한탄했다.


한편, 윤 전 총장은 '부마항쟁' 발언과 관련해 30일 "이한열 열사 사진을 모르는 사람이 저희 나이 또래에 누가 있겠나"라고 해명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국민의힘 당사에서 가진 입당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조금 어이가 없었다. 말이 안 되는 이야기"라며 "거기에 부마항쟁 등 주로 부산, 마산 지역 항쟁의 조각, 사진이 있어서 거기에 관해 대화를 나눈 것이다. 처음에 부마항쟁인 줄 알고 서울 연세대인 줄 생각 못 했다. 이후에 장제원 의원이 이한열 열사라고 말씀을 해서 제가 '맞네요'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강주희 기자 kjh818@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함소원, 선글라스 속 살짝 보이는 수술 자국…"쌍수 했다" 함소원, 선글라스 속 살짝 보이는 수술 자국…...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