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故 박원순 유족 '성희롱 인정' 인권위 결정 취소소송 제기

최종수정 2021.07.29 15:49 기사입력 2021.07.29 15:49

댓글쓰기

정철승 "박 시장, 강간이나 강제추행 같은 성폭력 저지른 사실 없어"
다음주 기자 상대 '사자명예훼손' 고소 예정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부인 강난희 여사(왼쪽)와 정철승 변호사./사진=연합뉴스, 정철승 페이스북 캡처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부인 강난희 여사(왼쪽)와 정철승 변호사./사진=연합뉴스, 정철승 페이스북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나예은 기자]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유족이 박 전 시장이 성희롱을 했다고 판단한 국가인권위원회를 상대로 행정소송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시장 유족 측 정철승 변호사는 29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고 박원순 시장의 부인이 국가인권위를 상대로 위 결정의 취소를 구하는 행정소송을 제기한 상태인데 이 역시 내가 소송대리를 맡으려고 한다"며 "국가인권위가 왜 그렇게 황당한 일을 무리하게 강행했는지를 위 행정소송 진행 과정에서 보다 구체적으로 알고 싶다"고 밝혔다.

앞서 인권위는 지난 1월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 직권조사 결과 '피해자에게 한 성적 언동 일부가 사실이며 성희롱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희롱 등에 대한 직권조사' 결정문에 따르면 박 전 시장은 2018년 어느 날 밤 피해자에게 '뭐해?' '향기 좋아 킁킁'이라는 텔레그램 메시지와 속옷을 입은 셀카 사진을 보냈다. 피해자의 친구가 2019년 박 전 시장이 오후 9시가 넘어 피해자에게 '너네 집에 갈까' '혼자 있냐'는 메시지를 보낸 것을 목격했다는 기록도 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정 변호사는 자신의 SNS 게시글에서 "인권위가 피해자 여성 측의 주장만을 일부 받아들였다"며 "최영애 위원장이 한국성폭력상담소의 대모 격인 점이 인권위의 무리한 결정과 관련성이 있는 것은 아닌지 깊은 의구심을 갖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또 정 변호사는 박 전 시장 유족이 고인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중앙 일간지 A 기자를 상대로 고소를 추진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A 기자는 2가지 허위사실을 적시해서 고인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피해자 여성 주장에 의하더라도 박 시장은 강간이나 강제추행 같은 성폭력을 저지른 사실이 없다. 대개 성희롱 여부가 문제되는 행위일 뿐"이라며 "박 시장의 사망으로 피해자 여성의 고소는 수사가 중단되고 종결됐고, 당사자 일방이 없는 상태에서는 실체진실을 파악할 수 없음에도 A 기자는 '사실이 밝혀졌다'고 허위 보도했다"고 지적했다.


한편 정 변호사는 A 기자를 상대로 유족을 대리해 다음 주 중 서울 마포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다.


나예은 인턴기자 nye8707@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행위 폭로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