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대만 前국방차관, 중국 위한 스파이 활동 혐의 조사 중"

최종수정 2021.07.29 13:20 기사입력 2021.07.29 13:2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수환 기자] 최근까지 대만 국방부 부부장(차관)을 지낸 인사가 중국을 위해 스파이 활동을 한 혐의로 대만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만매체 미러미디어는 2019년 7월부터 지난달까지 국방부 부부장으로 재임했던 장저핑이 스파이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다며 '대만 사상 최대의 중국 간첩 사건'이라고 28일 보도했다.

미러미디어는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장 전 부부장이 중국 스파이그룹을 책임지는 홍콩인사과 사적으로 만나 음식 대접과 선물을 받았으며 그의 아내도 홍콩 여행 대접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AFP 통신에 따르면 타이베이 검찰은 조사가 진행 중임을 확인하면서도, 결론이 나지 않았다며 추가적인 언급을 피했다.


대만중앙통신(CNA)에 따르면 장 전 부부장은 혐의를 부인하며 "친구들을 만나는 동안 모든 비밀준수 조건을 엄격히 따랐다"고 말했다.

김수환 기자 ksh205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