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SK플라즈마, 1100억원 규모 유상증자 실시…"희귀난치성 질환 치료제 시장 진출"

최종수정 2021.07.28 18:17 기사입력 2021.07.28 18:17

댓글쓰기

모회사 SK디스커버리, 티움바이오 등 참여

김윤호 SK플라즈마 대표(왼쪽 두번째)가 유상증자에 참여한 황만순 한국투자파트너스 대표, 김훈택 티움바이오 대표, 박찬중 SK디스커버리 사장과 투자계약 체결한 뒤 기념 촬영하고 있다.(사진제공=SK플라즈마)

김윤호 SK플라즈마 대표(왼쪽 두번째)가 유상증자에 참여한 황만순 한국투자파트너스 대표, 김훈택 티움바이오 대표, 박찬중 SK디스커버리 사장과 투자계약 체결한 뒤 기념 촬영하고 있다.(사진제공=SK플라즈마)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SK플라즈마가 희귀난치성 질환 치료제 등을 포함한 신규 바이오 시장 진출을 위해 11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실시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유상증자에는 SK플라즈마의 모회사인 SK디스커버리, 바이오 R&D 전문기업 티움바이오와 바이오 영역 투자 경험이 풍부한 한국투자파트너스가 참여한다.

SK플라즈마 관계자는 "기존 혈액제 사업의 성장 가속화와 신규 바이오 영역으로의 수평적 확대를 위해 유상증자를 결정하게 됐다"며 "이를 통해 기업가치를 극대화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 희귀 난치성 질환의 R&D 전문 역량을 보유한 티움바이오와 바이오 영역에서 공동 연구 개발도 추진할 예정이다.


SK플라즈마가 진출할 희귀난치성 질환 치료제 시장은 신약개발 분야의 블루오션 영역으로 꼽힌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희귀난치성 질환은 5000 ~ 8000여종에 달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하지만 대부분 질환에 대한 정확한 치료 방법이 없거나 승인 받은 치료제가 한정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비해 시장 성장성이 크고, 신약 개발 임상 기간이 짧으며 타 영역 대비 성공 확률은 높아 글로벌 시장 진입이 비교적 용이하다는 점은 장점이다.


김윤호 SK플라즈마 대표는 “이번 증자를 통해 기존 사업의 지속 성장을 이어가는 동시에 파트너사들과 함께 신규 바이오 영역으로 진출해 제2의 도약을 이룰 것”이라고 밝혔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