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디에이테크놀로지 “e모빌리티·전고체 배터리 등 2차전지 사업 다각화 진행 중”

최종수정 2021.07.26 11:16 기사입력 2021.07.26 11:1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장효원 기자] 2차전지 설비 전문 업체 디에이테크놀로지 가 2차전지 사업 다각화를 위해 자회사 네스프가 e모빌리티 전문 기업 브이엠이코리아와 협업을 진행한다고 26일 밝혔다.


네스프와 브이엠이코리아는 e모빌리티 완성차 및 부품 개발 및 생산에 협력할 예정이다. 또한 미래 모빌리티 산업분야의 기술 개발을 구현해 산업 확산을 위해 노력한다. 이로써 디에이테 크놀로지는 2차전지 사업 영역을 전기차부터 e모빌리티까지 확대했다.

브이엠이코리아는 2차전지와 파워트레인 엔지니어링 플랫폼 기업이다. 회사는 고출력·고효율 배터리를 기반으로 국내 전기이륜차에 배터리를 경쟁사 대비 가장 많이 공급했다. 최근에는 자회사 브이스페이스가 구미시 e모빌리티 실증사업을 시작으로 IoT기반의 전기이륜차와 차량용 배터리사업을 펼치고 있다.


디에이테크놀로지는 전고체 배터리 장비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향후 전고체 배터리 조립라인 공정에도 디에이테크놀로지 주력제품인 노칭 및 스태킹 장비를 개조한 장비가 사용될 것으로 보인다.


디에이테크놀로지는 이미 3년 전에 정부연구기관인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과 전고체전지 기반의 자유변형 이차전지 제조기술 MOU를 체결한바 있으며 최근에는 미국 전기차 배터리 기업으로부터 전고체 배터리 관련 장비 개발을 문의 받아 현재 전극 테스트를 진행 중에 있다. 전고체 배터리는 리튬이온 배터리에 비해 화재 위험성이 적고, 가볍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어 차세대 배터리라고 불린다.

디에이테크놀로지 관계자는 “이와 같은 e모빌리티 및 전고체 배터리 등 다양한 2차전지 사업을 발굴하여 지속적으로 사업 역량을 강화함으로써 실적 본격화에 나서겠다”라고 말했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남궁민 벌크업 두고 약물 논란…"논란 있을 만한 몸 아닌데?" 남궁민 벌크업 두고 약물 논란…"논란 있을 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