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美 시장으로 몰리는 전세계 투자자산

최종수정 2021.07.26 12:14 기사입력 2021.07.26 12:14

댓글쓰기

상반기 美 뮤추얼펀드·ETF에 9000억달러 유입
5월 외국인 국채보유 지난해 2월 이후 최고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미국 증시와 채권에 전 세계 투자금이 몰리고 있다. 미국 경제가 코로나19 위기에서 빠르게 회복하는 데 대한 기대감이 미국 금융 상품에 대한 투자로 이어지고 있는 셈이다.

美 시장으로 몰리는 전세계 투자자산
썝蹂몃낫湲 븘씠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5일(현지시간) 금융정보업체 레피니티브리퍼의 자료를 인용해 지난 상반기 미국의 뮤추얼펀드와 상장지수펀드(ETF)에 투자된 금액이 9000억달러에 달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1992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면서 같은 기간 전 세계 투자자들이 미국 외 펀드에 투자한 금액보다도 많았다.


지난 1월 이후 5월까지 매월 1000억달러 이상의 자금이 미국 펀드에 유입됐다. 5월 투자 규모는 1680억달러에 이르렀다. 6월 들어 미국 펀드에 대한 투자금이 510억달러에 그친 반면 해외 펀드 유입금액이 930억달러로 역전 현상이 벌어졌지만 이를 장기적인 추세 전환으로 보기는 어렵다는 평가다.

올해 미국 증시 상승률은 다른 국가를 압도한다. S&P500지수는 올해 들어 17%나 치솟았다. 독일 닥스지수가 14%, 상하이 종합지수가 2.2% 상승한 데 비하면 미국 증시 수익률이 단연 앞선다. 미국 국채에도 밀물처럼 자금이 몰려들고 있다. 미국 재무부에 따르면 지난 5월 외국인의 미국 국채보유량은 지난해 2월 이후 최고 수준이다. 이는 미국 10년물 국채금리가 최근 1.18%까지 하락하는 등 강세를 보이고 있는 이면에 해외 투자자들이 있었음을 보여준다.


펀드 자료 업체 EPFR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기준 해외투자 채권 펀드 투자 자산 중 미국 채권에 대한 투자 비중은 25%에 달했다. 지난 연말 기준 비중은 23%였는데 6개월 만에 2%포인트나 급증했다. 2019년의 미국 채권 비중 10%와 비교하면 최근의 상황은 더욱 대비된다.


매쿼리자산운용의 다니엘라 매르대로비치 미국 채권 책임자는 "미국 달러로 표시된 채권에 대한 엄청난 투자 수요가 있다"고 말했다. 각국의 완화적 통화 정책으로 인해 투자 여력이 늘어난 이들이 미국이 가장 좋은 투자처라는 분석을 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독일 등의 국채 금리가 마이너스인 상황에서 여전히 미국 국채 금리가 높은 데다 향후 전망도 긍정적이라는 기대심리도 투자가 몰리는 유인이 되고 있다.


WSJ가 조사한 설문 결과에 따르면 올해 미국 경제성장률은 6.9%에 이를 전망이다. 이는 대부분의 선진국은 물론 신흥국가들의 성장률을 뛰어넘은 수준이다.


전문가들은 전 세계적으로 델타 변이가 확산하고 있고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의 통화정책 변화 가능성이 있지만 미국 증시가 상승세에서 탈선하지 않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A)의 7월 설문조사에서도 전 세계 펀드매니저들의 미국 주식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진 반면 유럽과 신흥 국가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는 하락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와 관련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올해 해외투자자들이 미국 주식 2000억달러어치를 매수할 것으로 기대했다.


일부에서는 달러 가치 하락으로 환율 변동에 대한 헤지 비용이 낮아진 것도 미국 금융자산에 대한 투자가 늘어난 이유라고 분석했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함소원, 선글라스 속 살짝 보이는 수술 자국…"쌍수 했다" 함소원, 선글라스 속 살짝 보이는 수술 자국…...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