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비건 스낵, 홈술 안주로" CU, 'DJ&A 베지크리스프' 출시

최종수정 2021.07.26 08:08 기사입력 2021.07.26 08:08

댓글쓰기

"비건 스낵, 홈술 안주로" CU, 'DJ&A 베지크리스프' 출시
썝蹂몃낫湲 븘씠肄

홈술 트렌드에 농산물 안주 덩달아 인기
마른안주 내 농산물 안주 구성비 25%로 껑충
DJ&A의 대표 비건 스낵 업계 선출시
저온 가공으로 영양과 식감 그대로…할랄 인증도 획득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CU는 비건식과 가벼운 홈술 문화가 확산되면서 '농산물 안주' 수요가 지속적으로 높아질 것으로 보고 유명 호주 내추럴 비건 스낵 'DJ&A 베지크리스프 오리지널'(90g, 6900원)을 26일 출시했다고 밝혔다.


'DJ&A 베지크리스프 오리지널'은 고구마, 버섯, 브로콜리 등 여러가지 야채에 저온 가공 공법을 적용, 바삭한 식감과 원물의 영양을 그대로 살린 고급 야채칩이다.

해당 상품은 '글루텐 프리', '콜레스테롤 제로' 식품으로 일반 감자칩보다 부담이 적고 동물성 원료와 화학 첨가물을 사용하지 않았다. 할랄 인증까지 획득할 만큼 제조 과정이 투명해 채식주의자는 물론 종교에 관계 없이 누구나 맛있게 즐길 수 있다는 설명이다. 맛과 향이 강하지 않아 와인, 수제맥주 등과도 잘 어울린다. CU는 'DJ&A'의 또다른 인기상품인 버섯칩, 웨지감자칩도 내달 8일 출시할 계획이다.


한편 맥주 한 캔, 와인 한 잔 수준의 가벼운 음주 문화가 확산되면서 치킨, 족발 등 기름진 고기류 안주 대신 가볍게 즐길 수 있는 비건 안주로 술상을 차리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 CU에 따르면 이달 들어 시즈닝 아몬드, 맛밤, 땅콩 등 농산물 안주 매출은 전년 동기(7월1~23일) 대비 62.7% 뛰었다. 족발, 머릿고기 등이 포함된 육가공류 안주 매출 신장률(13.2%)보다 49%포인트 높은 수치다.


오징어, 육포 등 스테디셀러 상품들이 많은 마른 안주 카테고리에서 농산물 안주가 차지하는 매출 비중도 25.6%로 반년 만에 6%포인트 가량 확대됐다. CU가 비건식 트렌드에 맞춰 지난 4월 출시한 '맛있는 녀석들 비건육포 2종(오리지널, 핫스파이시)'은 식물성 고기를 사용한 건강 안주로 입소문이 나면서 출시 월(4월) 대비 이달 매출이 22.9% 신장하기도 했다.

박현승 BGF리테일 가공식품팀 MD는 "코로나19 장기화로 건강하고 가벼운 홈술 트렌드가 자리 잡으면서 부담 없고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채식 안주를 출시했다"며 "CU는 고객들의 다양한 취향과 식성이 모두 존중 받을 수 있도록 카테고리별로 비건, 할랄, 글루텐 프리 등이 반영된 상품을 갖춰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남궁민, 벌크업에 약물 논란…"논란 있을 만한 몸 아닌데?" 남궁민, 벌크업에 약물 논란…"논란 있을 만한...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