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김연경이 12득점으로 분전했지만…여자배구, 강호 브라질에 완패

최종수정 2021.07.26 00:30 기사입력 2021.07.26 00:3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우리 여자배구가 세계 최정상급 브라질과의 첫 경기에서 패했다.


여자배구대표팀은 25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2020 도쿄올림픽 배구 여자 예선 A조 첫 경기에서 3위 브라질에 세트 스코어 0-3(10-25 22-25 19-25)으로 완패했다.

대표팀을 이끄는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은 라이트 김희진(IBK기업은행), 레프트 박정아(한국도로공사)를 세계적인 레프트 김연경(중국 상하이)의 '측면 공격 파트너'로 택했다.


하지만 우리 대표팀은 1세트 초반부터 박정아와 김희진의 공격이 브라질 블로킹 벽에 걸렸고 서브 리시브도 흔들렸다. 1세트에서는 김연경의 공격 시도가 단 4차례(2번 성공)에 그칠 정도로 한국은 이렇다 할 반격조차 하지 못했다.


승부처인 2세트를 내주며, 한국은 무너졌다. 라바리니 감독은 2세트 중후반 박정아 대신 이소영(KGC인삼공사)을 투입해 서브 리시브 라인을 강화했다.

하지만, 브라질은 가브리엘라 기마레스의 중앙 후위 속공으로 점수를 쌓아갔고 24-22로 앞선 상황에서 로사라니아 몬타벨라의 오픈 공격으로 세트를 끝냈다.


3세트에서도 한국은 세트 중반까지는 브라질과 팽팽하게 싸웠다. 하지만 15-18에서 캐롤라인 다 실바에게 서브 에이스를 얻어맞으면서 한국은 회복할 수 없을 만큼 뒤처졌다.


이날 김연경은 12득점으로 분전했지만, 팀 동료들의 지원을 받지 못해 집중 견제를 받았다. 반면 브라질은 로드리게스(17점), 기마레스(16점), 카세이타(10점) 등 날개 공격수가 고르게 활약했다.


한국은 26일 하루 쉬고, 27일 케냐와 두 번째 경기를 한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다고 난리쳐"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