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유도 간판 안바울, 주특기 업어치기로 동메달…세계 1위 꺾고 눈물

최종수정 2021.07.25 19:26 기사입력 2021.07.25 19:2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은메달리스트 안바울(남양주시청·세계랭킹 3위)이 도쿄올림픽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안바울은 25일 일본 도쿄 지요다구 일본 무도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유도 남자 66㎏급 동메달 결정전에서 세계랭킹 1위인 마누엘 롬바르도(이탈리아)를 경기 시작 2분 18초 만에 업어치기 한판으로 꺾고 값진 메달을 목에 걸었다.

안바울은 경기가 끝난 뒤 주저앉아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다. 사실 안바울은 이번 대회 금메달 후보로 꼽혔다. 일본 간판이자 해당 체급 최강자로 꼽히는 아베 히후미(5위)에게 상대 전적 2패로 약세지만 그를 겨냥한 훈련을 성실하게 소화한 만큼 승산이 있다고 판단했다.


16강 상대 이안 산초(코스타리카·69위)에게 업어치기와 세로누르기로 각각 절반을 얻어내 한판승을 거뒀다. 8강에서 만난 에이드리언 곰복(슬로베니아·26위)은 골든스코어(연장전) 승부 끝에 반칙승을 끌어내며 준결승 티켓을 거머쥐었다.


준결승에서도 흐름은 좋았다. 바자 마르그벨라슈빌리(조지아·4위)를 상대로 주무기 업어치기를 계속 시도하면서 지도(반칙) 2개를 뺏었다. 지도 1개가 더 나오면 반칙승을 거둘 수 있는 유리한 상황이었다.

하지만 안바울은 골든스코어(연장전) 2분 58초에 모로 떨어뜨리기 절반을 허용하며 통한의 패배를 당했다. 이후 벌어진 동메달결정전에서 세계랭킹 1위를 꺾고 시상대에 오르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