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장성민-권영세, 회동서 입당 논의…"공감대 있지만 좀더 시간 필요"

최종수정 2021.07.25 17:17 기사입력 2021.07.25 17:17

댓글쓰기

장성민 전 의원(오른쪽)과 권영세 국민의힘 대외협력위원장이 25일 서울 마포구 한 식당에서 오찬 회동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제공=장 전 의원 페이스북 캡처)

장성민 전 의원(오른쪽)과 권영세 국민의힘 대외협력위원장이 25일 서울 마포구 한 식당에서 오찬 회동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제공=장 전 의원 페이스북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금보령 기자] 야권 대선후보로 거론되고 있는 장성민 전 의원이 권영세 국민의힘 대외협력위원장을 만나 입당을 논의했다. 장 전 의원은 아직 '시간'이 필요하다는 입장이지만 '서로 공감하는 바가 많았다'며 입당에 대해 긍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장 전 의원과 권 위원장은 25일 서울 마포구 한 식당에서 오찬 회동을 진행했다.

장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입당 부분과 관련해 기본적으로 서로 공감하는 바가 많았다는 점을 우선 밝힌다"며 "하지만 첫 숟가락에 배부를 수 없다는 말이 있듯이, 앞으로 좀더 많은 시간을 갖고서 이 문제를 논의하기로 약속하고 오늘은 헤어졌다"고 얘기했다.


이어 그는 "저의 입장에서는 정권 교체를 위한 당(국민의힘) 지도부의 혁신 방안이 무엇인지가 무척 궁금하며, 국민대통합형 정권 교체를 실천할 블루오션을 갖고 있는지도 의문"이라고 말했다.


장 전 의원은 "제 거취 문제는 한두 차례 더 권 위원장과의 미팅을 통한 의견 개진으로 심사숙고해 나갈 생각"이라며 "앞으로 당 지도부도 직접 만나 정권 교체를 위한 당 혁신 방안과 서민과 중산층, 중도층, 불모지인 호남을 위한 어떤 비전과 파격적인 혁신정책들을 갖고 있는지 확인해 볼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권 위원장과는 오는 30일 다시 만남을 가질 계획이다.

권 위원장 또한 페이스북에서 "짧은 시간이었지만 입당 문제 외에도 현 정국 상황, 대한민국 앞날을 위한 미래비전 등 다양한 주제에 관해 (장 전 의원과) 얘기했다"며 "장 전 의원의 쓰리 빅스(Big Think, Big Picture, Big Jump)에 대해서도 전적으로 동의했다"고 얘기했다.


권 위원장은 "우리 사회의 고질병인 영호남 갈등문제에서 정치가 더이상 그 원인이 아닌 해결수단이 되기 위해서라도 장 전 의원의 조속한 결단이 필요하고 금요일 만남에서는 확답을 들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금보령 기자 gold@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다고 난리쳐"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