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여자유도 첫 주자 강유정 계체 통과 위해 삭발… “모든 것 쏟아부었다”

최종수정 2021.07.24 11:14 기사입력 2021.07.24 11:14

댓글쓰기

유도 국가대표 강유정이 24일 도쿄올림픽 여자유도 48㎏급 경기가 열리는 일본무도관에서 삭발한 채 마지막 훈련을 하고 있다. 강유정은 전날 계체를 통과하기 위해 머리카락을 모두 밀었다. (사진=연합뉴스)

유도 국가대표 강유정이 24일 도쿄올림픽 여자유도 48㎏급 경기가 열리는 일본무도관에서 삭발한 채 마지막 훈련을 하고 있다. 강유정은 전날 계체를 통과하기 위해 머리카락을 모두 밀었다. (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류태민 기자] 2020 도쿄올림픽에서 여자 유도 48kg급 강유정(25.순천시청)이 깜짝 삭발로 도쿄올림픽 메달 의지를 다졌다.


강유정은 24일 도쿄 지오다구 일본무도관에서 열리는 2020 도쿄올림픽 여자 유도 48㎏급 경기에 앞서 머리를 하얗게 민 채 마지막 훈련을 소화했다. 그는 전날 계체 통과를 위해 마지막 체중 감량을 하다 머리카락까지 모두 깎았다.

그는 보통 대회 앞두고 몸무게 5㎏ 정도를 빼는데 계최 통과가 아슬아슬해지자 그 자리에서 머리카락을 밀었다. 결국 강유정은 계체를 통과해 정상적으로 경기에 출전할 수 있게 됐다.


유도계 관계자는 "선수들은 열흘 전부터 강도 높은 훈련과 식단 조절을 통해 몸무게를 조절한다"며 "계체 하루 정도를 앞두고는 몸의 수분을 최대한 빼내기 위해 혹독한 감량 과정을 거친다"고 설명했다.


한국 유도는 24일 강유정과 남자 60㎏급 김원진이 나란히 유도 첫 주자로 나선다. 두 번째 올림픽 출전인 김원진은 금메달 후보다. 5년 전 리우올림픽에선 조기 탈락했다. 부진과 슬럼프를 극복하며 기량을 업그레이드했다.

류태민 기자 right@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구라, 재혼 1년 만에 늦둥이 아빠 됐다…MC그리와 23살차 김구라, 재혼 1년 만에 늦둥이 아빠 됐다…MC...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