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클릭 e종목]"LG생활건강, 실적 불확실성 부각"…투자의견 '중립'

최종수정 2021.07.23 08:06 기사입력 2021.07.23 08:06

댓글쓰기

[클릭 e종목]"LG생활건강, 실적 불확실성 부각"…투자의견 '중립'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하나금융투자는 LG생활건강 에 대해 하반기 코로나 재확산과 원가율 상승에 따른 실적 불확실성이 부각된다며 목표주가를 종전 200만원에서 175만원으로 낮추고, 투자의견을 매수에서 중립으로 하향한다고 23일 밝혔다.


박종대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화장품 사업의 경우 중국 지역 코로나19 재확산으로 물류가 지체되고 있고, 생활용품과 음료 사업의 경우 글로벌 원부자재 가격 부담이 커진 상태에서 캔 공장 화재 등으로 실적 불확실성이 커졌다"며 "실적 추정치를 하향 조정하며 목표주가와 투자의견을 모두 내린다"고 설명했다.

LG생활건강은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전년동기대비 13% 증가한 2조214억원, 영업이익은 3358억원으로 11% 늘어나며 기대치에 부합했다. 화장품 사업 영업이익이 23% 증가하면서 실적 개선을 견인했다. 면세점 매출은 89%나 성장했고, 특히 화장품 브랜드 '후'의 매출은 51% 늘어난 7290억원을 기록했다.


하지만 국내 프리미엄 카테고리 매출이 20% 이상 감소하고, 중국 사업 마케팅비 증가로 영업이익률 개선은 제한적인 수준

에 그쳤다는 지적이다. 생활용품 사업은 전년도 위생용품 높은 베이스에도 불구하고 프리미엄 상품 호조와 피지오겔 매출 신규 추가등으로 매출이 7%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7% 감소했는데, 고마진 위생용품 매출이 감소했기 때문이다. 음료 사업은 레진

등 원부자재 가격 상승 영향으로 6% 감익했다. 생활·용품음료 사업 수익성 저하로 전체 영업이익률은 16.6%로 전년대비 4%p 하락했다.


여기에 중국 사업 매출 성장률이 10% 수준에 머문 점이 아쉬움으로 꼽혔다. 618 행사에서 럭셔리 화장품 라인 매출이 70% 증

가했지만, 중국 후 매출은 17% 늘어난 1910억원에 그친 것으로 추정된다. 618 행사 마케팅비 증가로 중국 사업 영업이익률은 전년대비 5%P 낮아친 7%로 추정됐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구라, 재혼 1년 만에 늦둥이 아빠 됐다…MC그리와 23살차 김구라, 재혼 1년 만에 늦둥이 아빠 됐다…MC...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