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김기현 "文 정부 탈원전·국토파괴 진상규명 위원회 구성"

최종수정 2021.06.25 10:59 기사입력 2021.06.25 10:45

댓글쓰기

"전기요금 3.7% 떼어내 적립"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국민의힘이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과 국토파괴 진상규명을 위한 위원회를 구성할 방침이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5일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탈원전에 의한 청구서가 (국민들에게) 속속 날아오고 있다"면서 이처럼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탈원전이 국민에게 부담이 가지 않을 것이라 해명하지만 (탈원전 손실 비용으로 쓰이는) 전력기반기금은 전기요금의 3.7%를 따로 떼어내 적립한 기금"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탈원전으로 인한) 전기요금 인상도 현실화 되고 있다"면서 "전력사용 일반 가구 할인액을 월 2000원으로 축소했고 한국전력공사(한전) 부채는 갈수록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신재생에너지 사업에도 문제가 있다고 봤다. 김 원내대표는 "태양광 설치를 위해 축구장 3300개 규모 숲을 베었는데 얼마나 더 훼손해야 하냐"면서 "세계 최고 원전 기술을 갖고 무슨 짓을 벌이는지 기가 차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탈원전 및 국토파괴 진상규명위를 구성하겠다"면서 "터무니없는 탈원전과 운동권 재생사업으로 전락해버린 엉터리 신재생에너지 정책 실패 면밀히 분석해 책임자 찾아내고 형사고발 조치, 국정조사를 적극 검토하겠다"고 강조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오른 미모 공개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