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미국서 또 맹견 사고…핏불에 물려 20대女 사망

최종수정 2021.06.24 19:00 기사입력 2021.06.24 19: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맹견 사망 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미국에서 20대 여성이 친구의 집에서 개를 봐주다 물려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3일(현지시간) 현지 외신에 따르면 나흘 전 오클라호마주 스키아툭의 한 주택에서 28세 레베카 매커디가 맹견인 핏불 네마리에 물려 숨졌다.

목격자는 "네마리의 핏불이 우리에서 나와 여성을 공격했다"면서 "몽둥이로 때리며 떼어놓으려고 해도 공격을 멈추지 않았다"고 말했다.


신고를 받고 달려온 경찰도 몽둥이를 휘둘렀으나 소용이 없자 총을 발사해 매커디를 공격하던 핏불 한마리를 죽이고 다른 한마리를 쏘면서 개들의 공격을 중단시킨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에서 핏불 사육을 반대하는 시민단체는 작년에도 1~9월까지만 핏불에 물려 31명이 목숨을 잃었다며 이번 사건을 비판했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게 배신감" 폭로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