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현장영상] 추미애 "추·윤 갈등, 프레임일 뿐…실체 아냐"

최종수정 2021.06.24 05:30 기사입력 2021.06.24 05: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윤진근 PD]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23일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의 `추·윤 갈등` 현상에 대해 "하나의 프레임일 뿐"이라고 일축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오후 경기도 파주 헤이리 갈대광장 잇탈리 스튜디오에서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한 이후 기자들과의 질의응답 시간에 이같이 밝혔다.

또 `추미애 전 장관 출마가 오히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띄워주는 것 아니냐`는 일각의 우려에 대해서는 윤 전 총장을 비판했다. 추 전 장관은 "윤 전 총장의 문제는 그의 문제다. 제 문제가 아니다. 제가 갈등할 이유가 없다"고 반박했다.


또한 "추·윤 갈등 프레임 속에서 저 혼자 어떻게 해 볼 도리도 없었고, 이제는 그것이 실체가 드러나는 국면이다"라고 지적했다.


추 전 장관은 `대선 경선 연기론`에 대해선 "이제야 출마 선언을 했기 때문에 저 또한 시간이 아쉽다"면서도 "당헌·당규가 정해진 만큼 그것을 지키는 게 맞다"고 밝혔다.

향후 계획에 대해서는 "제 출마선언문에 담겨 있다. 평화, 사회대개혁, 복지, 교육, 혁신, 이런 것들을 위해서 여러분들과 의견도 상호 교환하면서 일정 소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추 전 장관은 "사람이 높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사람을 높이는 나라를 만들겠다. 기득권 세력의 선택적 정의와 가짜 공정, 초법적 행위에 맞서 정의와 공정, 법치의 나라를 만들겠다"며 대선 출마를 선언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윤진근 PD yoo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오른 미모 공개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