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법원, '프로포폴 투약' 혐의 하정우 정식재판 회부

최종수정 2021.06.23 18:23 기사입력 2021.06.23 18:23

댓글쓰기

배우 하정우.

배우 하정우.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최석진 기자] 수면 마취제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한 혐의를 받는 배우 하정우가 정식재판을 받게 됐다.


2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27단독 신세아 판사는 전날 벌금 1000만원에 약식기소된 하씨를 정식재판에 회부했다.

약식기소는 비교적 혐의가 가벼운 범죄에 대해 검찰이 법원에 벌금·과료·몰수 등 약식명령을 청구하는 절차다.


법원은 사안이 무겁거나 약식명령으로 사건을 마무리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할 경우 직권으로 정식재판에 회부할 수 있다.


이에 따라 하씨는 같은 법원 마약전담 재판부인 형사24단독 박설아 판사의 심리로 재판을 받게 됐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강력범죄형사부(원지애 부장검사)는 향정신성의약품으로 분류되는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한 혐의로 지난달 말 하씨를 벌금 1000만원에 약식기소했다.


검찰은 하씨가 친동생과 매니저 등의 이름으로 지난 2019년 1월부터 9월까지 성형외과에서 10차례 이상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한 것으로 판단했다.


최석진 기자 csj040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게 배신감" 폭로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