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김학의 불법출금 사건 수사 지휘체계 변경…대검 형사부가 지휘

최종수정 2021.06.23 14:35 기사입력 2021.06.23 14:3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불법 출국금지 사건에 관여한 의혹을 받는 문홍성 검사장이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에 오름에 따라 기존 수사지휘 체계가 일부 조정됐다.


23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검 반부패·강력부의 김학의 불법 출금 사건 수사 지휘는 앞으로 대검 형사부가 맡는다.

김학의 사건은 지금까지 특수수사를 담당하는 대검 반부패·강력부가 지휘해왔지만 문 검사장이 이달 초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으로 전보되면서 할 수 없게 됐다. 문 검사장은 수원지검장 재직 시절에도 이 사건을 회피해왔다.


문 검사장은 2019년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출국금지 당시 대검 반부패·강력부 선임연구관으로 사건에 관여한 의혹을 받았다. 김오수 검찰총장도 당시 법무부 차관으로 사건 보고를 받은 것으로 알려져 수사 지휘를 회피했다.


일선에서는 앞으로 신성식 신임 수원지검장이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수원지검 수사팀을 지휘한다.

이에 따라 김학의 불법 출금 사건 수사 지휘체계는 '수원고검장-대검 반부패·강력부-조남관 검찰총장 직무대행'에서 '수원지검장-대검 형사부-박성진 대검 차장검사'로 바뀌게 됐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게 배신감" 폭로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