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영암군, 전남도와 무화과 한파피해 대책 추진 간담회 개최

최종수정 2021.06.22 11:37 기사입력 2021.06.22 11:37

댓글쓰기

도비 21억 지원 건의…소영호 전남도 국장, 재배 농가 등 관계자 의견 청취

지난 6일 18일 소영호 전남도 농축산식품 국장이 군을 방문해 재배 농가 등 10여 명과 함께 간담회를 했다. (사진=영암군 제공)

지난 6일 18일 소영호 전남도 농축산식품 국장이 군을 방문해 재배 농가 등 10여 명과 함께 간담회를 했다. (사진=영암군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영암=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현 기자] 전남 영암군은 특화작목인 무화과의 냉해 피해가 사상 최악에 이른 가운데, 지난 6일 18일 소영호 전남도 농축산식품 국장이 군을 방문해 재배 농가 등 10여 명과 함께 간담회를 했다고 21일 밝혔다.


전동평 영암군수는 이 자리에서 영암군의 대표 특화작목인 무화과의 심각한 한파 피해 현황을 설명하고 대부분 농가가 노지재배를 하고 있어, 항구적인 동해피해 예방을 이루고 터널형 부직포 지원사업, 굴착기 임대사용 및 농가 부담 경감을 위한 무화과 과원 정비 지원사업 등에 도비 21억원을 지원해 줄 것을 건의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농가들은 무화과 재해보험 개선, 생계비 예산 지원 등 다양한 의견을 제시하는 시간을 가졌다.


소영호 국장은 “1회 추경에 반영한 무화과 영양제 지원사업과 부직포 지원사업을 신속히 집행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그 외 추가적인 요청사항 등은 법규가 정하는 범위에서 내년 예산에 최대한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전동평 영암군수는 “이번과 같은 심각한 무화과 피해의 예방을 위한 예산지원이 무엇보다도 절실한 상황이다”면서 “농가들의 어려움을 해결하는 것을 최우선과제로 삼아 대응 및 지원책을 계속해서 발굴·건의할 예정이며 우선 필요한 사업들을 신속하게 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영암군은 터널형 부직포 사업, 과원 정비 사업에 대해서 21년도, 22년도 구분해 수요조사를 오는 25일까지 실시할 예정이다, 수요결과 사업비를 전남도에 건의할 방침이다.


호남취재본부 김현 기자 kh042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오른 미모 공개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