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최종수정 2021.06.22 09:24 기사입력 2021.06.22 09:24

댓글쓰기

신정환이 지난 1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윤종신정환의 전라스'에 출연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윤종신정환의 전라스' 캡처.

신정환이 지난 1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윤종신정환의 전라스'에 출연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윤종신정환의 전라스'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신정환이 유복한 '금수저' 집안을 자랑했다.


지난 18일 유튜브 채널 '윤종신정환의 전라스'에는 '전라스를 구원할 미모의 공백미 그녀 출동'이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공개됐다.

해당 영상에는 배우 및 화가로 활약 중인 이혜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윤종신은 "굉장히 세련되었는데 공허한 면도 있다", 신정환은 "띵할 때가 많다"고 이혜영을 소개했다.


윤종신은 신정환, 이혜영에게 "어떻게 인연이 시작됐냐"고 묻자 두 사람은 "접점이 있다"고 대답했다. 두 사람을 향해 윤종신은 "(이)상민이 때문에 알게 된 것 아니냐"라고 물었고 이에 두 사람은 고개를 끄덕이며 인정했다.


신정환이 "컨츄리꼬꼬 제작자가 있었다"며 두루뭉술하게 넘어가려 했지만 이를 알아듣지 못한 윤종신은 "상민이 때는 몰랐던 거냐"고 물었다. 이에 이혜영은 "걔가 제작자다. 사람이 센스가 없다"라고 분노 섞인 호통을 쳐 웃음을 이끌어냈다.

신정환은 과거 이혜영이 컨츄리꼬꼬 1집 수록곡 '너에게 나를' 코러스에 참여하면서 친분을 쌓았다고 밝혔다. 이혜영은 "그때 신정환, 탁재훈이 '솔직히 말해서 우리 둘이 될 것 같냐'라고 하더라. 그냥 월급으로 100만원씩 주면 안 되냐고 하더라"라고 소박한 꿈을 가졌던 당시의 상황을 고백했다.


이에 신정환은 "재훈이 형이 그때 되게 어려웠다. (월급제가 아니면) 컨츄리꼬꼬를 안 하겠다고 하더라. 나는 여유가 있어서 그냥 같이 하자고 했다"라고 털어놨다. 이에 이혜영, 윤종신이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자 신정환은 "우리 집이 좀 살았다. 아파트 4채인가 3채도 있고, 빌딩도 있었다"며 유복했던 시절을 회상했다. 이혜영, 윤종신은 "왜 너는 그게 티가 안 나냐", "그걸 네가 다 날린 것이냐"라고 '팩폭'을 날려 신정환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이밖에도 이혜영은 과거 거물급 배우에게 대시 받았던 일화를 공개했다. 이혜영은 "안 믿을까봐 말 못 하겠다. 당시 남자에게 너무 예쁜 여자친구가 있었다. 우리 모임에 자꾸 나오더라. 모르는 번호로 전화가 왔는데 만나자고 하더라"며 "당시 외제차 아무나 안 탈 때였다. 숲으로 가더니 승용차에 날 밀치더라. 너무 잘생겨서 범죄라고 생각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가) 나 때문에 미쳐버릴 것 같다고 하더라. 여자친구와 헤어질 테니 기다려 달라더라"며 "(그런데) 이 상황에 내가 미국을 가서 만날 수 없었다"고 아쉬움을 털어놨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게 배신감" 폭로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