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한·중·일, '동북아 표준협력포럼'서 디지털전환 등 논의

최종수정 2021.06.22 06:00 기사입력 2021.06.22 06:00

댓글쓰기

한·중·일, '동북아 표준협력포럼'서 디지털전환 등 논의
썝蹂몃낫湲 븘씠肄


[세종=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아시아 표준 강국인 한·중·일 3국이 미래 혁신성장 산업에서 디지털전환과 탄소중립 관련한 표준협력방안을 논의한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한중일 3국 표준정책국장과 민간 표준전문가 등 40여명이 참여하는 '제19차 동북아 표준협력포럼'을 22일부터 이틀간 비대면으로 개최한다고 밝혔다.

한중일 3국은 국가별 표준화 추진 전략을 공유하고 민간의 표준협력을 증진하기 위해 2002년부터 매년 포험을 개최하고 있다.


우선 한중일 정부는 국제표준화기구에서 민간전문가들의 영향력을 확대하기 위해 각 국가별로 관심분야를 제안하고 작업반을 구성해 3국의 민간전문가들이 협력 할 수 있는 기반을 제공한다. 우리나라는 클라우드 컴퓨팅과 사회적 약자를 위한 정보 접근성, 홈 네트워크 구성·응용 등 6개 작업반 회의를 개최했으며 인공지능과 블록체인, 뇌졸중 진단과 관련한 신규 작업반을 제안했다. 블록체인의 경우 우리나라가 국제표준화기구 기술위원회(ISO TC307)에서 참조구조 표준화 프로젝트 리더로 국제표준안 개발을 추진하는데 필요한 협력사항을 중국·일본과 공유할 수 있을 것으로 산업부는 기대하고 있다.


중국은 자기부상 운송시스템, 일본은 연삭기계 등에 관한 신규 작업반을 제안하고 스마트 제조 등 기존에 운영하던 2개 작업반회의를 개최했다.

민간 전문가 중심의 작업반 회의와 함께 3국은 각 국 표준정책국장이 참여하는 국장급 협의체 회의도 연다. 한국은 K-방역, 중국은 첨단제조, 일본은 자율주행을 각국이 중점으로 추진하고 있는 분야별 표준화 정책을 공유하고 국제표준화기구에서의 활동에 대한 상호 지원 방안을 논의한다.


이와 함께 한중일 3국은 주요 표준화 추진 분야에 대한 협력 외에도 국제표준화기구(ISO)와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 임원진 진출에 대해 논의한다. 우리나라는 2019년에는 ISO 이사회에, 2020년 IEC 이사회 진출에 성공한 데 이어 올해는 ISO 소비자정책위원회(COPOLCO) 의장과 IEC 적합성평가위원회(CAB) 임원 선거에 도전하고 있다. 중국은 IEC 중 가정용 전기기기 성능의 표준화를 추진하는 IEC/TC59 의장 진출 지지를 요청했다.


이상훈 국표원장은 "국제표준을 선점하기 위한 국가 간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는 상황에서 우리나라가 국제표준화를 주도해 나가려면 전략적인 국제협력과 표준외교가 필수적"이라면서 "동북아 표준협력포럼을 통해 민간 전문가들의 협력의 장을 지속 제공하고, 국제표준화 무대에서 정부차원의 협력체계도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박군 "장윤정, 고기 사주고 용돈까지 줘…탈모약 사 먹었다" 박군 "장윤정, 고기 사주고 용돈까지 줘…탈모...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