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LH 사태'로 흔들린 공직기강 확립…권익위, 전국 돌며 17개 시도와 '반부패' 협력

최종수정 2021.06.21 13:40 기사입력 2021.06.21 13:40

댓글쓰기

전국 돌며 반부패 협력 속도 높여
"국토부 산하 공기업 채용 점검 등 10대 과제 이행 박차"
"현 세계 30위권 국가 청렴도, 20위권으로 올린다"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21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세계 20위권 청렴선진국 진입을 위해 지난 4월 경기도를 시작으로 전국 17개 시도와  '반부패·권익증진' 업무협약을 맺는 80일간의 청렴대장정을 마무리 했다고 발표하는 모습.(이미지 출처=연합뉴스)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21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세계 20위권 청렴선진국 진입을 위해 지난 4월 경기도를 시작으로 전국 17개 시도와 '반부패·권익증진' 업무협약을 맺는 80일간의 청렴대장정을 마무리 했다고 발표하는 모습.(이미지 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세종=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 국민권익위원회는 21일 전국 17개 광역 지방자치단체와 공직자들의 '반부패 협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현재 세계 33위인 청렴도 순위를 20위권으로 끌어올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전현희 권익위원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최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로 실추된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고 국가 청렴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근본적 개혁과 범국가적 쇄신이 필요하다"며 "중앙정부뿐 아니라 지방공무원도 함께 공직기강 확립에 나서고자 협약을 체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권익위는 지난 4월 경기도를 시작으로 전국을 80일간 돌며 17개 시도와 '반부패·권익증진' 업무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권익위는 17개 지자체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이해충돌방지법에 대한 교육을 하고 반부패 정책이나 신고자보호제도 등에 대한 컨설팅을 진행할 계획이다. 지방의원들을 대상으로 한 청렴교육도 확대하고 주요 공기업에 윤리준법경영 인증제를 시범적으로 운영하기로 했다.


권익위는 지자체 반부패 협력 강화와 더불어 ▲이해충돌방지법 제정 지원 및 행동강령 이행 점검 ▲국토교통부 산하 공기업 채용 특별 점검 ▲청탁금지법 위반행위 점검 ▲공공재정누수 실태 상시점검 등을 10대 혁신과제로 선정해 이행 속도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공직자 부동산 투기 집중 신고기간 운영을 비롯해 ▲공공기관 이해충돌 방지제도 일제 정비 ▲청렴도 시책평가 강화 및 이해충돌방지 지표 신설 ▲공기업 등 윤리준법경영 준수 프로그램 도입 ▲고위공직자 청렴교육 강화 및 이행력 확보 등도 10대 과제에 들어간다.


전 위원장은 "앞으로 각 기관과 적극 협력해 공직사회의 청렴성·공정성을 높이고, 세계 20위권의 청렴선진국이 될 수 있도록 뼈를 깎는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세종=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오른 미모 공개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