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4600원에 산 그림 경매에 올렸더니…뜻밖의 행운 거머쥔 캐나다 여성

최종수정 2021.06.19 02:00 기사입력 2021.06.19 02:00

댓글쓰기

현재 경매가 3500만원 상회
47점 연작 가운데 하나로 알려져
지난 2016년 암으로 사망한 보위
과거 베를린 생활 당시 그림 심취

헐값에 팔렸다가 다시 경매에 나온 데이비드 보위의 연작 그림 / 사진=인터넷 홈페이지 캡처

헐값에 팔렸다가 다시 경매에 나온 데이비드 보위의 연작 그림 / 사진=인터넷 홈페이지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주형 기자] 캐나다 한 소도시 쇼핑몰에서 매각된 그림이 영국 록스타 데이비드 보위(1947~2016)의 작품인 것으로 뒤늦게 밝혀졌다. 구입 당시 가격이 5000원을 채 넘지 못했던 이 그림의 가치는 이제 약 35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17일(현지시간) CTV 등 캐나다 현지언론에 따르면, 지난해 여름 온타리오주 북부 소도시 노스베이 한 쇼핑몰에서는 작은 그림이 5캐나다달러(약 4600원)에 거래됐다.

그러나 영국의 전문 업체 감정 결과, 이 그림은 보위가 생전에 그린 인물 연작 중 하나로 판명됐다.


그림이 거래된 쇼핑몰은 인근에 쓰레기 매립지가 운영되고 있으며, 평소 주민들이 쓰레기장에 버릴 물건들을 주변에 방치해 두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그림 또한 매립지 인근에 버려졌다가, 쇼핑몰로 들여 온 것으로 파악된다.


지난 2016년 생을 마감한 영국 록스타 데이비드 보위 / 사진=연합뉴스

지난 2016년 생을 마감한 영국 록스타 데이비드 보위 / 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 그림을 5캐나다달러에 산 구매자는 평범한 여성으로, 구입 당시에는 그림이 보위 작품인지 전혀 몰랐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여성은 지난해 11월 그림에 대한 자세한 정보를 알고 싶어 토론토의 예술품 경매 전문 업체 '코울리 애보트'와 접촉했다. 코울리 애보트는 여성이 구입한 그림이 보위의 작품일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했다.


이후 업체는 한 영국 전문가에게 그림에 대한 정밀 감정을 의뢰했다. 조사 결과, 이 그림은 보위가 지난 1995년부터 1997년 사이 그린 '죽은 머리들'이라는 연작 47점 가운데 하나였다.


앞서 이 그림은 경매 낙찰가 8000~1만2000캐나다달러(약 730~1100만원) 수준으로 예상됐으나, 17일 기준 경매가는 3만8000달러(약 3500만원)을 상회한 것으로 기록됐다. 경매는 오는 24일 마감 예정이다.


한편 보위는 지난 2016년 69세의 나이에 암으로 사망했다. 그는 지난 1970년대 중반 독일 베를린에 머물면서 그림에 심취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게 배신감" 폭로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