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코오롱, 수소차 핵심부품 현대차에 공급…신형 넥쏘에 탑재

최종수정 2021.06.16 10:39 기사입력 2021.06.16 10:39

댓글쓰기

코오롱인더스트리 연구원이 현대차의 차세대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에 공급되는 수분제어장치를 점검하고 있다. 사진제공=코오롱인더스트리

코오롱인더스트리 연구원이 현대차의 차세대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에 공급되는 수분제어장치를 점검하고 있다. 사진제공=코오롱인더스트리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 코오롱인더 스트리는 수소차의 핵심부품으로 꼽히는 수분제어장치를 현대자동차그룹에 공급하는 계약을 맺었다고 16일 밝혔다.


수분제어장치는 수소연료전지 내에서 전기를 잘 만들도록 내부 습도를 일정하게 유지해주는 역할을 한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수분제어장치 글로벌 1위 회사로 멤브레인(전해질막) 생산부터 모듈조립까지 전 공정을 직접 한다. 앞으로 공급할 제품은 2023년 출시될 신형 넥쏘를 비롯해 다양한 수소 관련 이동수단에 들어간다.

앞서 2013년 나온 세계 최초 양산형 수소차 투싼, 2018년 나온 2세대 수소전기차 넥쏘에도 코오롱 제품이 들어가 있다. 이번 계약규모는 코오롱이 2013년 국내에서 처음으로 양산체제를 갖춘 후 가장 큰 수준이다. 수소차를 대량으로 양산하는 체제를 갖춘 곳은 전 세계적으로도 현대차나 일본 도요타 정도를 제외하면 없다.


코오롱은 향후 수소차 관련 시장이 커질 것으로 보고 시장공략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공급으로 수소연료전지 소재와 부품의 기술력과 역량을 한 단계 올리면서 글로벌 시장 공급 확대를 꾀할 것"이라며 "다양한 해외 고객사와도 협업하며 빠르게 늘고 있는 수요와 시장 활성화에 대비, 증설투자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코오롱이 개발한 수분제어장치는 스택의 물과 온도를 관리하고 배출가스의 수소 농도를 줄이는 기능을 갖췄다. 장치 크기를 줄이고 성능을 높여 건물용 연료전지 등 다양한 곳에 쓰인다. 수소전지는 수소와 산소가 결합해 전기를 만드는 구조인데, 이를 효율적으로 하기 위해선 수소이온 움직임과 연관된 멤브레인 성능 등이 중요하다. 이 회사에서 연료전지 사업을 총괄하는 강이구 부사장은 "핵심 역량인 소재·부품 사업을 통해 수소연료전지의 기술 발전과 사업 확대에 기여하겠다"고 전했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게 배신감" 폭로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