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이마트24, 배달서비스 자체 앱·네이버 주문까지 확대

최종수정 2021.06.16 16:31 기사입력 2021.06.16 07:51

댓글쓰기

이마트24 매장에서 배달원이 다람이 봉투에 담긴 상품을 건네받고 있다.

이마트24 매장에서 배달원이 다람이 봉투에 담긴 상품을 건네받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이마트24는 오는 17일부터 자체 모바일앱과 네이버 주문에서 배달 주문이 가능하도록 시스템을 구축하고, 점차적으로 매장에 적용해 나갈 예정이라고 16일 밝혔다. 편의점 업계에서 자체 모바일 앱을 통해 배달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한 것은 이마트24가 처음이다.


이마트24의 배달서비스는 요기요, 카카오톡 선물하기, 자체 모바일앱, 네이버 주문 등 다양한 경로를 통해 이용할 수 있다. 배달 시간(11시~23시), 1만원 이상 주문 시 배달 가능, 배달료 2400원은 동일하다.

이마트24는 다양한 배달 서비스 할인 혜택을 준비했다. 오는 21일부터 25일까지 요기요에서 2만원 이상 구매 시 3000원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4주차 할인 기간을 제외하고 이달 말까지 세트 4종 구매 시 3000원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카카오톡 주문하기에서는 이달 말까지 씨티카드·BC카드와 연계해 3000원 할인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이마트24 관계자는 “배달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채널 확대와 함께 배달 가능 매장 확대, 배달 상품 경쟁력 강화를 통해 고객들이 보다 편리하게 배달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고객에게 실질적인 혜택을 제공할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를 통해 배달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개들의 만족감을 높여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마트24가 배달서비스 본격 확대를 시작한 지난 3월부터 이달 14일까지 배달서비스 판매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가장 많이 구매한 상품은 도시락 등 신선식품이었으며 생수, 용기면, 과자·빵, 음료 등의 순이었다. 1+1, 2+1 등 덤 증정 행사 상품을 구매하는 비율은 약 70%, 이마트24 차별화 PL 상품 또한 50% 이상에 달했다. 배달 서비스를 가장 선호는 하는 상권은 주택가, 사무실이 밀집한 오피스 상권이었고 학원가가 그 뒤를 이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게 배신감" 폭로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