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8인 모임 허용?…거리두기 개편안 20일 발표(상보)

최종수정 2021.06.15 13:23 기사입력 2021.06.15 12:0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다음 달 초부터 도입되는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의 최종안이 오는 20일 발표된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15일 코로나19 백브리핑에서 "거리두기 개편안과 관련해 이번 일요일(20일) 최종적으로 내용을 확정해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손 반장은 "오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통해 개편안에 대한 토론을 했다"며 "여기서 제기된 몇 가지 부분을 정리해 발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정부는 현행 거리두기 체계보다 완화된 형태의 거리두기 개편안 도입을 준비 중이다. 앞서 정부가 발표한 개편안 초안에는 현재 5단계(1·1.5·2·2.5·3단계)로 이뤄진 거리두기가 4단계로 간소화된다. 다중이용시설의 영업시간 제한 등도 최소화된다.


개편안 적용 시 현재 거리두기 2단계인 수도권은 2단계가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새 체계가 적용되면 동일한 2단계라도 수도권 내 식당·카페·노래연습장·파티룸·실내체육시설은 물론 유흥시설도 자정까지 영업이 가능해진다. 그외 다중이용시설은 운영 제한 시간이 사라진다. 현재 식당, 카페 등에는 밤 10시까지만 운영이 허용돼 있다.

아울러 사적모임 제한 인원도 현행 '5인 미만'에서 '9인 미만'으로 완화돼 8명 모임이 가능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정부는 다음달 5일부터 거리두기 체계 적용 가능성을 언급하며 6월까지 1300만명 이상 1차 접종, 하루 평균 확진자 수 1000명 이하 유지 등의 조건을 달은 바 있지만, 현재로선 무난한 달성이 예상된다. 전날까지 누적 1차 접종자는 1256만명을 넘겨 이날 중 1300만명 돌파가 유력시되고 있다.


하루 확진자 수는 374명으로 전날에 이어 이틀 연속 300명대를 기록했다. 주말효과가 반영된 영향이 있지만 4차 대유행의 우려가 일단 한 풀 꺾인 게 아니냐는 기대감도 나온다. 최근의 분위기가 이어질 경우 현행 거리두기(수도권 2단계·비수도권 1.5단계)는 다음 달 4일 종료되고 새로운 거리두기 체계로 전환된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게 배신감" 폭로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