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여름 성수기 앞두고 비상…유료방송·극장, 韓영화 파격지원

최종수정 2021.06.15 10:46 기사입력 2021.06.15 10:46

댓글쓰기

영화관, 제작비 50% 확보 때까지
티켓 매출 전액 배급사에 지급
유료방송업계, 배급사 분배율 80%까지 높여

영화 '모가디슈' 포스터

영화 '모가디슈' 포스터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차민영 기자] 영화 시장의 최성수기인 여름 시장 한국 텐트폴(한 해 현금 흐름의 지지대 역할을 하는 핵심적인 작품) 영화 개봉을 위해 유료방송가 극장업계가 손을 맞잡았다. 양쪽 업계는 '모가디슈'와 '싱크홀' 두 편의 대작에 대한 파격 지원 조건을 내걸고 극장 개봉에 합의했다.


한국IPTV방송협회(KT·SK브로드밴드·LG유플러스)와 한국상영관협회(CGV·롯데시네마·메가박스), 홈초이스(케이블TV VOD)는 한국 영화 텐트폴 작품 개봉을 위한 지원책을 마련했다고 15일 밝혔다. 영화진흥위원회 중재 하에 배급사들과 수차례에 걸쳐 논의한 결과다.

극장업계는 두 편의 영화의 총제작비 50% 회수를 보장하기로 했다. 통상적으로 영화티켓 매출을 극장과 배급사측이 5대5로 나눠 갖는데, 총제작비 50% 매출이 발생할 때까지 극장은 매출의 전액을 배급사에 지급하기로 했다. 이는 대형 프로젝트의 영화들이 흥행에 실패할 경우 입게 될 손실을 일정 부분 책임지겠다는 의미다. 배급사의 흥행 리스크를 줄인다.


유료방송업계도 힘을 보탰다. 극장 상영 후 TV에서 곧바로 상영하는 극장동시, EPVOD 상품에 대해 기존 분배율을 넘어선 매출의 80%를 배급사측에 지급하기로 했다. 통상적으로 배급사에 지급하는 정산금보다 최대 20%포인트 높은 수준이다.


영화 '싱크홀' 스틸사진

영화 '싱크홀' 스틸사진

썝蹂몃낫湲 븘씠肄

제작비가 상대적으로 높은 텐트폴 작품인 영화 배급사 입장에서는 흥행 리스크를 최소화하면서 영화를 개봉할 수 있게 됐다. 극장업계와 유료방송업계는 지원작 외에도 한국영화 개봉작에 대해 다양한 방법을 활용해 마케팅을 적극 지원하겠다는 입장이다.

이번 결정이 나온 배경에는 한국영화 대작이 개봉해야 관객의 극장을 찾는 발길이 늘어나고 영화시장 정상화 기대감이 깔려 있다. 극장업계는 지난 2~5월 관객 1인당 1000원의 개봉지원금을 배급사에 추가로 지급했지만 한국영화 대작을 극장으로 이끌어내지 못했다. 코로나19 국면이 장기화로 제작비가 높은 영화들의 흥행 부담도 커졌기 때문이다.


영진위 관계자는 "영화시장이 정상화되기 위해서는 관객의 관심을 끌 수 있는 한국영화 대작 개봉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데 영화업계 전체가 공감했다"며 "이번 결정은 극장업계와 유료방송업계, 배급업계가 영화시장의 활성화를 위해 힘을 모으고 자율적으로 합의를 이끌어냈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찾을 수 있다"고 밝혔다.


극장업계와 유료방송업계는 "영화업계가 유례없는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관객들에게 더 좋은 영화를 선보이기 위해 이번 개봉지원을 포함해 더욱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며 "백신의 빠른 보급과 맞물려 주춤했던 한국영화의 개봉이 늘어나고 있는 만큼 관객들이 더 큰 성원과 사랑을 보내주시길 기대한다"고 한 목소리로 말했다.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언급에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