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김기현 "천안함, 北 소행 말 못하면서 백신 퍼주겠다는 文 정권"

최종수정 2021.06.15 10:43 기사입력 2021.06.15 10:43

댓글쓰기

민주당, 북한인권재단 이사 추천 즉시 이행해야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 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 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6·15 남북 공동 선언 21주년을 맞은 15일 "북한이 먼저라는 정책 탓에 안보 불안만 초래했다"며 "국민은 언제 맞을지도 모르는 백신을 북한에 퍼주겠다는 정권"이라고 비판했다.


김 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천안한 폭침이 북한 소행이라는 말 한마디 못 하고, 서해에서 처참하게 우리 공무원 시신이 훼손 당했으나 진상조사와 책임자 처벌은 한 발도 못 (나아)갔다"면서 "북한의 위협 앞에 맨몸으로 노출된 최악의 안보 위기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또 "13일 막 내린 G7 공동선언은 한반도에 완전한 비핵화를 촉구하는 등 국제 사회 대분 인식이 이런 데도 문재인 정권과 더불어민주당은 거꾸로 판문점 선언 비준을 강행하겠다고 한다"면서 "(북한은) 우리 국민 혈세로 만든 연락소를 폭파 시킴으로서 이미 판문점 선언을 휴지 조각으로 만들었다. 문재인 정권의 굴욕적 저자세가 엄중해지는 안보 상황에서 전략적 오판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견제와 균형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한편, 민주당이 '꼰대·수구·기득권'이라는 오명을 벗어나기 위해 다섯 가지 조치를 이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구체적으로는 ▲북한인권재단 이사 추천 ▲한국토지주택공사(LH) 투기 사건 특검·국정조사 ▲세종시 아파트 특별공급 악용 특검·국정조사 ▲자영업자·소상공인 손실 완전 보상 ▲법제사법위원장 등 상임위 독식 상황 시정 등이다.


김 대표는 "반칙과 특권을 일말의 반성 없이 하다간 국민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숙, 이영자 '통 큰 선물'에 깜짝…"가격표 일부러 안 뗐네" 김숙, 이영자 '통 큰 선물'에 깜짝…"가격표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